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야옹이는 피곤해!

by 눌산 2010. 8. 23.
728x90
반응형










야옹이는 밤마다 외박을 한다.
최근 나타난 그녀와 함께.
아마도 그런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녀에게 양보한 밥통에 밥이 없다고 새벽부터 난리다.
안녕히 주무셨어요~가 아니고 밥부터 줘~

밥먹고는 곧바로 쓰러진다.
밤새 뭐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자세다.
네 다리 하늘로 치켜 세우고도 잔다.
시끄러운 소리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꿋꿋하게도 잔다.
피곤해 죽겠다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는 야옹이 사진 찍어서 귀찮단다.
자세만 바꿀 뿐 그래도 잘 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숫컷은 바람나면 집을 나간다는데
이 녀석은 꼬박꼬박 잘도 들어온다.
의리는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 야옹아~
고맙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르신들의 줄다리기  (4) 2010.09.05
똥 누고 밑 안 닦고 일어서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2) 2010.08.31
야옹이는 피곤해!  (8) 2010.08.23
야옹아~ 뭐해!?  (2) 2010.08.21
야옹이는 요즘 생각이 많다.  (11) 2010.08.19
무주의 여름  (8) 2010.08.09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