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야옹이 주무신다

by 눌산 2010. 9. 15.
728x90
반응형










여름내 복닥거리다 단 둘이 지내다 보니 애기가 되었나 보다.
아침이면 야옹~ 소리에 잠이 깰 정도다.
밥 달라는 것도 아니고.
놀아 달라는 소리다.
현관 문을 열어주면 일단 사랑방으로 들어온다.
그리고 소파에 앉아 눌산을 감시한다.
자긴 안주고 혼자만 뭐 먹나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제대로 자릴 잡았다.
깊은 잠을 자는 것도 아니다.
의자 삐걱거리는 소리만 나도 실눈을 뜨고 쳐다 본다.
녀석 눈치 보느라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요즘 야옹이를 모시고 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자리 돌려도~~^^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책  (2) 2010.09.30
가을 '길'  (2) 2010.09.28
야옹이 주무신다  (6) 2010.09.15
무조건 들이밀고 보는 야옹이  (4) 2010.09.13
어르신들의 줄다리기  (4) 2010.09.05
똥 누고 밑 안 닦고 일어서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2) 2010.08.31

댓글6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15 16:09

    ㅎㅎㅎ..고양이 팔자 최공~!!!
    답글

  • 정선애인 2010.09.15 21:20

    형님..잘계시죠! 이젠 추워요.얼마전에 내린 폭우로 덕산기가 말끔해졌답니다. 며칠 고립도 하고요 ㅋㅋ
    길이 엉망이 되어서 차가 못다닙니다. 깨끗해진 계곡물에 발담그며 뚜벅이를 하고있어요..발시려요
    추석이 코앞이네요..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09.16 08:39 신고

      여기도 추워~~
      아침기온이 14도야.
      고립 덕분에 부부애 더 돈독해졌겠다.^^
      단풍들기 시작하면 덕산기 갈거야.
      지난번 얘기한 취재 건으로.

  • 박지선 2010.11.11 22:12

    아...어째...
    냥이는 모시고 살기시작하면...
    쭈욱~
    모시고 살아야 하는데...
    그래서 살쪘나바여...ㅋㅋㅋ

    근데 야옹이 땅콩이 보여여...ㅋㅋㅋ
    19금인거 같은데...

    남자애 하나 있는데...
    7개월때 수술했더니...
    안보이더라구요...
    넘 작아서...

    이상한 소리 하는게 아니구요...
    야옹이가 마실나가는 동네에서
    야옹이 같은 녀석들 보면...
    아마도 야옹이 후손일 가능성이 100%일거 같은 느낌이...^^
    그녀석들도 이뻐해주세여~^^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11.12 08:16 신고

      모시고 사는 것은 맞지만,
      우린 대화를 많이 하기 때문에 잘 지냅니다.^^
      벌써 2세를 만들었을까요?
      아무튼 잘 자라줘서 고맙죠.
      쥐 잘 잡고, 집 잘 지키고, 눌산 심심치 않게 해주니 두루두루 고맙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