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뒤란의 달개비, 닭의장풀

by 눌산 2012. 8. 19.
728x90
반응형










오늘 아침에야 만났다.
뒤란에 가득 피어 있는 달개비를.
7월 초부터 피어 있었을텐데, 인사가 너무 늦었다.
섭섭하디?
미안타.
그때는 보이지 않더라.


두 귀를 쫑긋 세운 모습이 금방이라도 훨훨 날아갈 것 같다.
흔하지만, 그래서 더 곱다.





닭의장풀은 아침 일찍 이슬을 머금고 피었다가  
햇살이 뜨거워지기 전에 수정을 마치고 꽃잎을 꼭 다물어 버린다.
그런 이유로 한낮에는 잘 보이지 않는다.





닭의장풀이란 이름은 닭의 머리 모양을 닮아서 붙여진 이름.

달개비, 닭개비 또는 닭의밑씻개라고도 함.
외떡잎식물의 닭의장풀과(―欌―科 Commelinaceae)에 속하는 1년생초.
산과 들에 무성하게 자라고 있다. 줄기는 옆으로 뻗으면서 자라고 마디에서 새로운 뿌리가 나오기도 한다. 잎은 어긋나며 잎자루 밑에 있는 잎집의 가장자리에 긴 털이 있다. 꽃은 연한 파란색이고 7~8월에 나비와 비슷한 생김새로 피는데, 6장의 꽃덮이조각 중 3장은 하얀색으로 꽃의 뒤쪽에 달리고, 안쪽에 달리는 3장 중 2장은 파란색으로 둥글고 서로 마주보고 달려 나비의 날개처럼 보이며, 나머지 1장은 하얀색이고 나비날개같이 생긴 2장의 아래쪽에 달린다. 수술은 6개이나 이중 4개는 꽃밥이 없고 2개만이 꽃밥이 달려 있는데, 나비의 더듬이와 비슷하게 생겼다. 식물 전체를 나물로 먹기도 하며 한방에서는 해열·해독·이뇨·당뇨병 치료에 쓴다. 꽃에서 푸른색 염료를 뽑아 종이를 염색하기도한다. - 백과사전





꽃이 보인다는 것은, 여름 끝이란 얘기다.
오늘로 여름휴가철도 끝났다.
대신 눌산은 이제부터 휴가다.
남들 다 일상으로 돌아가는 지금부터.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이산 코스모스  (2) 2012.09.28
코스모스 피어 있는 길  (2) 2012.09.18
뒤란의 달개비, 닭의장풀  (2) 2012.08.19
곰배령 야생화  (1) 2012.06.23
철 지난 금낭화  (0) 2012.06.22
국수나무  (2) 2012.05.27

댓글2

  • 김혜정 2012.08.19 08:31

    초등학교 과학시간이었던 것 같아요. 삼투압 현상을 배운 시간이었는지, 아님 식물의 물관 실험이었는지 너무 오래되어 긴가민가 하지만.... 하얀 색 꽃을 파란 물감에 담가두었더니 거짓말 같게도 하얀 색 꽃이 파랗게 변하는 걸 보고 파란색 꽃의 아름다움을 알게 되었습니다.
    달개비꽃....
    자연의 색 중에 저토록 아름다운 파란색 꽃을 피울 수 있는 것이 얼마나 있을까요?
    가을하늘 보다 더 진한 푸른 색 꽃에 마음까지 시원해졌습니다.

    눌산님의 휴가! 많이 많이 행복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답글

  • 비가조아 2012.08.21 20:51

    제 어릴적 기억으로는
    12시 꽃이라고 불렀던 것
    같습니다.
    달..
    개..
    비..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