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숲에서 보낸 하루 / 장성 축령산 편백나무 숲

by 눌산 2008. 4. 25.
728x90
반응형




전라남도 장성 금곡마을(축령산) 편백나무 숲



전라남도 장성 금곡마을에 가시면 입이 딱 벌어질 만큼 울울창창한 숲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전쟁을 겪은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드문 숲입니다. 또한 화전과 난방에 필요한 화목용 나무의 벌목, 그리고 돈되는 나무의 무분별한 반출로 숲다운 숲을 만나기란 어려운 현실에서  금곡마을의 축령산 편백나무 숲은 국보감이라 할 수 있습니다.







금곡마을은 일명 영화촌으로 불리는 곳입니다. 장성 출신 임권택 감독의 영화를 많이 촬영했던 곳이기도 합니다.숲은 편백나무로 가득 차 있습니다. 롱다리에 잘 빠진 몸매을 자랑하는 이국적인 분위기의 편백나무 숲입니다.







이른 아침에 찾으면 아주 좋습니다. 신선한 공기와 바람. 그 무엇과도 견줄 수 없는 자연이 준 선물 같은 것이죠. 아침 숲은 편안합니다.







축령산 휴양림은 산책로가 잘 정비되어 있습니다. 유명 관광지가 아니다 보니 찾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 한가롭게 거닐 수 있는 곳입니다. 설렁설렁 온갖 해찰 다 부리며 걸어도 두서너 시간이면 충분합니다.







나무도 하늘도 바람도 좋은 아침이었습니다. 숲에서 불어오는 바람에 온 몸을 맞기고 걷다보면 몸은 가벼워 지고 머리는 맑음.입니다.







금곡마을입니다. 영화때문에 초가집이 많습니다. 사람이 사는 마을이기에 세트장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지요. 마을에서는 홍길동 생가가 아주 가깝습니다. 물론 새로 복원한 건물이 있습니다. 이 곳에서는 이맘때면 홍길동 축제를 엽니다.







금곡마을에 가시면 초가집 민박이 있습니다. 사람이 사는 집에서 영화를 찍고 그대로 민박을 치고 있습니다. 초가집에서 살아 본 기억은 없지만 외가집에 온 듯 포근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더불어 넉넉한 인심은 덤으로 얻어가실 수 있답니다.







며느리와 손자와 할머니의 고무신. 그냥 편하고 좋아서 신으신다고 합니다.

"왜 고무신을 신으세요?"

제 질문에 문제가 있는거죠.^^



금곡마을 초가집에서 하룻밤 자고. 편백나무 숲에서 하루를 보낸다면. 참 행복하겠죠?


금곡마을(영화마을) 자료 보기 ---->>
http://ozikorea.tistory.com/440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