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해당화 피고 지는 섬마을 이야기

by 눌산 2008. 4. 25.
728x90
반응형




섬여행을 했습니다.

목포에서 뱃길로 1시간 남짓 거리에 있는 안좌도란 곳입니다.

더불어 연육교로 이어진 팔금도, 암태도, 자은도까지 다녀왔습니다.

 


7-8년 전 지인이 그곳에서 병원을 할때 두어 번 다녀 온 곳입니다.  그땐 안좌도와 팔금도만 다리로 연결 되어 있었는데,  지금은 안좌-팔금-암태-자은도까지 다리가 놓여 있더군요.





 섬사람들에게 있어 바다는 삶의 터전입니다.


말 나온 김에 안좌도에서 병원을 하던 지인 얘기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직업은, 병원을 했으니까 의사입니다.  지금은 아마 남아프리카공화국이란 나라에서 역시 병원을 하고 살 겁니다.  제가 강원도에 살 때 인연을 맺게 되었는데,  전국 팔도를 순회하며 병원을 운영하는, 아주 독특한 사람들입니다.  여행하다 맘에 들면 그곳에 그냥 눌러 앉아 버리는 식이죠.


당시 초등학생이던 아들 왈,  "제발 한군데서만 살아주세요." 할 정도니까요.  툭하면 전학을 해야 하니 친구 하나 제대로 사귈 수 없다는 얘기죠.  부모를 잘못 만난 건지, 아님 잘 만난 건지 그 아이가 어른이 되면 알게 되겠죠.  아무튼 강원도에서 서로 한동네 살다 어느 날 갑자기  섬으로 간다는 말 한마디와 함께 사라져 버렸습니다.  덕분에 안좌도란 섬여행도 하게 되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남아공으로 이민가." 하더니 또 사라져버렸습니다.  그 후 소식은 모릅니다.  아마 잘 살고 있겠지요.


그 가족의 가훈인 '잘 먹고 잘 살자.' 처럼요.





 

 해당화랍니다. 해~당~화 피고 지~이~는~~..아시죠?^^


어젠 그 지인을 통해 알게 된 분과 오랜만에 연락이 되 냅다 튀었습니다.  마지막 뱃시간이 오후 5시.  정기 여객선은 아니고 농협에서 운항하는 배랍니다.  뱃시간을 맞추기 힘들 것 같아 다음으로 미룰까 하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달렸습니다.  열 받아 오버히트를 해도 '난 섬으로 간다!'  요즘 제 차 상태가 별로 안 좋거든요.  지성이면 감천이라 했던가요.  목포 북항에 도착하니 3분 전 다섯 십니다.  과속+신호위반+끼어들기의 효과지요.  차가 아니라 제가 숨이 차 헐떡거립니다.





 

 추포 갯벌입니다. 안개 너머 저 길의 끝이 추포입니다.


그런데! 배는 5시를 훌쩍 넘겨도 출발 할 생각을 안합니다.  아, 글쎄 얼마 전부터 뱃시간이 5시 30분으로 늦춰졌다지 뭡니까.  배에 타서 기다리는 30분은 왜 그렇게도 길게 느껴지는지. 그 허무함이란……. 

바람에 날릴 머리카락은 없지만 뱃전에 서서 폼도 잡아보고, 
사진도 몇 컷 찍었습니다. 영화 제목은 생각나지 않지만 그 영화에 이런 장면이 나옵니다. 제주도로 향하는 배에서, 저와 똑 같이 바람을 맞으며 사진을 찍는 남자 주인공, 어느 결에 다가와 말을 거는 긴 머리의 여인. 아마 그 남녀 주인공은 그날 하얀 밤을 보냈을 겁니다. 하지만 제가 탄 배에는 할머니 몇 분이 전부였습니다.





 

 섬마을이지만 들이 넓습니다. 양파꽃이죠.





 마늘밭입니다.


그렇게 안좌도에 무사히 당도했습니다. 지인의 안내로 우선 일몰 포인트를 찾아 나섰습니다. 암태도의 추포란 곳입니다. 눈에 보이는 사방 풍경이 죄다 개펄입니다. 차가 다닐 수 있는 도로가 연결 되어 있지만 추포 역시 섬이었습니다. 섬 속의 섬인 셈이지요. 그림 같은 초등학교 분교장이 있고, 아담한 해수욕장도 있습니다. 해무 때문에 사진을 담진 못했습니다.





 

 보리밭입니다. 가을 느낌이 나는군요.





 삐비꽃입니다.  남도 출신이라면 다 아실 겁니다.  계속 씹으면 껌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