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걷다

연둣빛 산길을 걷다!

by 눌산 2016. 4. 9.
728x90
반응형





산과 강, 들녘에는 새 생명이 움트는 소리들로 요란합니다. 얼었던 땅이 녹아 흐릅니다. 계곡의 물은 철철 넘쳐흐르고, 여기저기에서 모여든 물은 강으로 하나가 됩니다. 몸집을 불린 강물은 제 갈길 유유히 흘러갑니다. 덩달아 들녘의 농부들은 손놀림이 바빠졌습니다. 마을마다 통통거리는 경운기 소리가 봄이 왔음을 알립니다. 산에서 내려오는 어르신들 망태 속에는 고사리가 한 가득입니다.







 

강길 걷다 산길로 접어들었습니다. 숲 사이사이 빼꼼한 틈이라도 보이면 어김없이 진달래가 피어 있습니다. 나무가 베어진 숲은 온통 연분홍 진달래 밭입니다. 더불어 나무에서는 새순이 돋아나고 있습니다


연두! 이 봄, 가장 아름다운 색이 아닐까요.








늦은 오후 햇살이 눈부십니다. 간간히 불어오는 바람 덕분에 걷기에는 그만입니다. 텅 빈 숲은 연둣빛과 진달래로 가득합니다. 고개를 돌리면 또 다른 풍경이 펼쳐집니다.





이런! 이렇게 멋진 전망대가 있었다니... 금강입니다. 전라북도 장수에서 발원한 금강 천릿길 중 최상류에 속하는 지역입니다. 며칠 전 내린 비에 제법 물이 찼습니다. 나무가 숲을 이루듯이 강에는 물이 차 흘러야 합니다. 그것은 자연의 순리입니다.








속이 뻥 뚫리는 풍경입니다. 속이 답답하거나 거북하고, 머리가 지끈지끈 아픈 분이 있다면, 금강으로 달려가십시오. 속은 시원해지고, 머리는 맑아질 겁니다.^^







물오른 연두빛이, 꽃보다 곱습니다.











도시락 싸 들고 다시 와야겠습니다. 그냥 걷기에는 뭔가 아쉬운 길입니다. 아니, 너무 아까운 길이지요. 오르막이 있고, 내리막이 있습니다. 직선이 이어지다, 곡선이 나타나고, 길은 다시 굽이굽이 돌아나가는 모퉁이를 만납니다. 산길은, 매 순간 또 다른 풍경과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길입니다.





산을 내려서면, 다시 그 강을 만납니다. 그 강이 그 강입니다. 사람의 길은 산을 넘을 수 있지만, 강은 산을 넘지 못합니다. 그래서 산과 산 사이 협곡을 돌아 흐릅니다. 강물은 크게 굽이치면서 넓은 들을 만들어 냅니다. 그곳은 사람의 땅입니다. 강과 사람이 공존하는. 자연에는 직선이 없습니다. 느리고, 여유롭습니다. 자연에서 답을 찾는 사람들이 많은 이유이기도 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