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터널 속에서 와인을 마신다. 청도 와인터널

by 눌산 2008. 5. 27.
728x9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도 IC. 신대구부산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청도여행이 한결 쉬워졌습니다. 동대구 분기점에서 28.5km, 부산을 기준해도 60km 내외입니다.

경상북도의 최남단으로 대구의 동남쪽에 위치한 청도하면 감과 소싸움이 떠오릅니다. 새마을 운동의 발상지로도 알려져 있고. 또 청도하면 운문사가 연상됩니다. 운문사의 새벽종소리와 새벽정취는 '청도팔경' 중 하나로 손꼽히기도 합니다. 이상. 제가 알고 있는 청도에 관한 정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도군 화양읍 송금리 산자락에 위치한 와인터널 내부입니다. 2년 전부터 와인 숙성저장고와 카페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청도하면 연상되는 또 하나의 명물로 자리잡은 셈이죠. 사계절 평균 온도가 13-15도를 유지하고 있어 숙성저장고로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도 와인터널은 대한제국 말기인 1898년에 일제에 의해 완공 된 구 남성현 터널로 1905년 부터는 경부선 열차가 운행되던 곳입니다. 경사가 급한 산 중 턱에 자리한 구조적인 문제로 1937년 새로운 터널이 완공 되면서 방치되던 것을 지난 2006년 부터 와인터널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공 된 지 100년이 넘은 터널은 그대로 와인저장고와 와인카페가 되었습니다. 붉은 벽돌로 쌓은 천정과 자연석을 두룬 벽면은 자연스러운 색감으로 있는 그대로가 훌륭한 인테리어가 된 것이죠. 터널 안으로 들어가면 먼저 빼곡히 쌓인 와인병이 눈에 들어옵니다. '감그린'이란 상표를 붙인 청도 감와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중 터널 한가운데 자리한 카페. 어떠십니까? 터널 입구 또한 마을 골목길을 지나야 만날 수 있어 터널 안과 묘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버려진 터널을 활용한 '대단한' 발상이 아닐 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 터널을 이용한 숙성저장고로 활용하는 모습은 다른 지역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충청북도 충주와 옥천에서는 김치 숙성고로 이용하고 있죠. 터널 속에서 숙성 된 김치 맛을 본 적이 있습니다. 흔한 김치냉장고에서 숙성 된 김치 맛하고는 분명 다른 맛이었습니다. 신 맛이 덜하고 서걱거리는 살아 있는 맛은 말그대로 '밥도둑'이 따로 없습니다. 거대한 구조물을 새로 만들기 보다는 있는 것을 활용하는 지혜가 감탄스러울 뿐입니다. 당연한 일인데도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맛은 어떨까요? '또르르' 구르는 소리에 와인 향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와인터널에 가시면 즉석에서 와인 맛을 볼 수가 있고. 구입도 가능합니다. 도심에서 만날 수 있는 와인카페와 다른 점은 독특한 분위기에 있습니다. 마셔도 마셔도 취하지 않을 것 같은.



[Tip] 청도 IC에서 10분 내외 거리로 용암온천을 지나 송금리 산자락에 있습니다. 마을 골목길을 지나게 되 있어 주변 정취 또한 아름답습니다. 주차장은 있지만. 마을 입구에 차를 세우고 걸어가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시음과 견학, 식사, 음악회 등 다양한 예약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와인터널 영업시간 09:30-20:00  문의 054-371-1904  http://www.gamwine.com/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