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유럽에 알프스가 있다면 이 땅에는 '영남알프스'가 있습니다.

by 눌산 2008. 5. 29.
24번 국도 타고 밀양 얼음골에서 가지산 석남사까지

매년 여름이면 신문지상에 발표되는 휴가지 1순위로 강원도를 꼽습니다. 그것은 수려한 자연경관과 함께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산과 계곡이 많기 때문입니다. 강원도에 못지 않은 풍광을 자랑하는 산군이 펼쳐진 곳이 있습니다. 바로 영남의 지붕이라 불리는 영남알프스가 그곳입니다. 유럽에 알프스가 있다면 이 땅에는 '영남알프스'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밀양 얼음골 입구의 천황사

백두에서 뻗어 내린 산줄기가 경상남북도 도계에서 힘차게 솟구쳐 올라 1천미터급 산 여덟 봉우리의 거대한 산군을 형성하게 되는데. 바로 이곳을 일컬어 '영남의 지붕' 또는 '영남알프스'라 합니다. 영남알프스의 우두머리격인 가지산(1240m)을 중심으로 고헌산(1032.8m) , 간월산(1083.1m), 신불산(1209m), 취서산(1059m), 사자봉(1189m), 재약산(1108m), 운문산(1188m)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복 더위에 얼음이 얼고 처서가 지나면 얼음이 녹는다고 알려진 밀양 얼음골입니다. 경상남도 밀양시 산내면 남명리에 자리한 얼음골은 천황산 해발 700m 중턱의 약 9천여 평 넓은 계곡 주위 경사진 돌밭에 흩어져 있습니다. 무더운 날 가시면 천황사에서 얼음골 표지판 주위의 돌틈에서 불어오는 찬바람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더위를 피할 수 있는 피서지로는 최고가 아닌가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음골의 신비는 바로 이 너덜에 있습니다. 얼음골 주위는 온통 너덜지대가 형성되어 있습니다. 가파른 언덕을 올라오느라 흘렸던 땀은 순식간에 말라 버리고 서늘한 기운이 감돕니다. 한번 올라오면 내려가기 싫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늘한 기운이 감도는 가마불협곡입니다. 참 특이한 지형입니다. 하늘 높이 솟구친 절벽 사이 크고 작은 폭포들이 있고, 끈질긴 생명력은 거대한 바위 틈에 뿌리를 내렸습니다. 천황사에서 얼음골과 가마불협곡을 한바퀴 돌아 다시 원점으로 내려갈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4번 국도를 타고 석남고개를 넘어갑니다. 이 지역은 가지산 도립공원에 속하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좌우로 펼쳐진 가지산과 천황산(1189m), 능동산(983m)이 만들어 낸 원시림은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합니다. 5월의 눈부신 신록에 취해 발걸음은 더디기만 합니다. 산을 오르면 산은 보이지 않습니다. 한발짝 떨어져 보는 맛도 그윽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비에 수량이 조금만 불어나면 저 계곡에도 청정옥수가 철철 넘쳐 흐르겠지요. 너럭바위에 걸터 앉아 신선놀음이라도 즐겨보고 싶은 풍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지산 석남사 일주문입니다. 24번 국도 변 주차장에서 경내로 향하는 1km 가량의 숲길이 근사합니다. 석남고개를 넘었으니 이곳의 행정상의 주소는 울산광역시가 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을 마친 등산객들이 많습니다. 땀으로 얼룩진 얼굴이지만 편안해 보이는군요.
석남사는 신라 헌덕왕 16년(824년) 도의국사에 의해 창건된 고찰입니다. 그 후 여러차례 중건이 거듭되었고 임진왜란때 소실되었던 것을 1957년 인홍스님이 현재의 모습을 갖추어 비구니 수행도량으로 자리잡았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돌에 흰고무신이 편안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발톱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가렛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탑 주변에서 핀 금낭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남사 계곡은 이미 인근 지역에서는 소문이 나있다고 합니다. 저 정도 풍광이면 여름 피서지로는 그만이겠지요. 보지 않아도 미루어 짐작이 갑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