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뒷산에서 만난 봉선 씨

by 눌산 2008. 9. 17.
728x9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숭화과에 속하는 물봉선입니다. 물봉숭아라고도 하죠. 습한 골짜기나 냇가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꽃입니다. 너무 흔해서 그냥 지나치기 쉽상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 전에 멧돼지 촬영을 나갔다가 산에서 고립된 적이 있습니다. 일기예보와는 다르게 엄청난 폭우가 내려 계곡을 건널 수 없게 되었죠. 위장막 속에서 하룻밤을 자고 아침을 맞았을때 눈에 확 들어오는 꽃이 있었으니 바로 저 물봉선이었습니다. 그것도 노란 물봉선요. 배고픔과 추위, 고립으로 인한 두려움 속에서도 골짜기를 노랗게 물들인 꽃을 보고 살아 있음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 안도의 한 숨 같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가 습지에서 쉽게 만날 수 있지만 깊은 산골짜기 계곡가 같은 곳에서 만나면 더욱 빛이 납니다. 나물도 고산 나물이 맛이 좋듯이 고산에 자라는 꽃이 더 선명합니다. 대궁은 더 가늘지만 어떤 난관에도 꺾이지 않을 것 같은 강함이 느껴지죠. 사람도 그렇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로 습지에 자라는 꽃이라 언제나 촉촉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옆에 마주보고 선 녀석은 봉선 씨 친구 달개비랍니다. 닭의장풀이라고 하죠. 역시 흔하게 만날 수 있습니다. 땅 바닥에 바짝 엎드려 눈높이를 마주해야 제모습을 보여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여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초. 아시죠? 추어탕이나 매운탕에 넣어 먹으면 향이 강해 비린내을 없앨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취꽃. 우리가 먹는 취나물의 그 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강입니다. 산을 오르는 이유 중 하나가 내려다 보는 맛이라고 하죠. 탁 트인 시야가 시원스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석 명절이지만 마을은 고요합니다.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