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산사주(山査酒) 담았습니다.

by 눌산 2008. 10. 20.
728x90
반응형








적상산 단풍이 한창입니다.
어젠 등산객들로 가득했죠.
안국사에도 여행자들로 붐비더군요.
오랜만에 사람 구경 실컷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적상산 다녀오는 길에 따온 산사열매입니다.
과실주는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긴 겨울 날려면 필요할 것 같아 따 왔습니다.


아직은 쐬주 냄새가 진하지만. 일주일만 지나면 마실 수 있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거 한병 갖고 누구 코에 붙이냐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한 병 더  담았습니다.^^ 도합 7.2리터입니다.

머주루에 다래주, 어젠 산사주까지 담아 놓았으니.
홀짝 홀짝 마시다 보면 추운 겨울날도 '언제나 봄날'같겠죠.^^


산사주는 소화를 돕고 식체를 없애주며, 중노년에 몸이 허약하고 식욕이 부진한 경우, 피로가 심하고 잦은 설사를 하는 경우, 손발이 늘 찬 경우에 좋다고 합니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동리 단상  (4) 2008.10.23
나무하러 갔다가.  (0) 2008.10.21
산사주(山査酒) 담았습니다.  (0) 2008.10.20
적상산 단풍, 언제 가장 좋을까?  (0) 2008.10.15
'언제나 봄날'의 가을 아침  (2) 2008.10.14
밤줍기  (0) 2008.10.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