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서걱이는 바람을 만나러 가는 길-만추의 칠연계곡

by 눌산 2008. 10. 31.
728x90
반응형



주머니에 손 하나 집어 넣고, 설렁설렁 숲으로 들어갑니다. 한 손에 마른 낙엽이라도 하나 줏어 들었다면 제법 폼 나겠지요. 서걱이는 바람이 길동무가 되어 줍니다. 가을숲에서는 함께여도 좋고, 혼자여도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숲길에는 낙엽이 수북합니다. 푹신푹신한 고급 양탄자 못지 않은 탄력이 있어 발바닥으로 전해져 오는 감촉이 부드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숲길 산책은 앞서거니 뒷서거니 줄을 설 필요도 없습니다. 앞사람 엉덩이만 보고 걷는 등산과는 차원이 다르니까요. 좀 건방진 폼이라도 숲길에서는 다 용서가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은 두 사람이 손잡고 걷기에 딱 좋을 만큼의 폭입니다. 등산로지만 비교적 한적한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km를 가면 이런 길과 만납니다. 동업령 갈림길에서 부터 300m는 투박한 산길이 이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에서 칠연폭포까지 왕복 3km의 길은 내내 계곡과 함께 합니다.
물이 없는 폭포는 앙꼬없는 찐빵이죠. 하지만 수북히 쌓인 낙엽은 또 다른 볼거리를 만들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폭포 아래 수면 위를 맴도는 낙엽더미는 좋은 사진소재가 되죠. 장노출로 담으면 색다른 느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칠연폭포입니다. 일곱개의 못이 하나의 폭포를 이룬 모습이 장관입니다. 폭포마다 도사가 신선이 되기 위해 1년 씩 도를 닦아 신선이 되었다는 전설도 전해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칠연계곡 입구에 있는 용추폭포.

[Tip] 덕유산 중봉과 무룡산 사이 동업령에서 발원한 칠연계곡은 반대편 구천동 계곡 못지 않은 비경을 간직한 곳입니다. 삼공리 매표소를 통해 백련사-향적봉-중봉-동업령-칠연계곡-공정리 통안마을로 이어지는 덕유산 최고의 등산로에 위치해 있지만, 코스가 길어서 인지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은 곳이죠. 원시림이 우거진 숲길이 아름다운 곳입니다. 용추폭포, 문덕소, 칠연폭포 등 크고 작은 폭포와 소가 곱게 들어 앉아 있습니다.

칠연계곡 주차장에서 칠연폭포까지는 1.5km로 왕복 1시간 거리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