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언제나 봄날'의 겨울

by 눌산 2008. 12. 5.
728x90
반응형









아침에 눈을 뜨니 천국이 기다립니다. 밤새 내린 눈이 또 다른 세상을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도 그렇지만. 집도 뒷모습이 중요한 역활을 하는 것 같습니다. 처음보다는 마무리가 중요하듯이 말입니다. 저희집이지만. 정면보다는 뒤란을 좋아합니다. 왠지 참 편안해 보여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눈을 뜨니 천국이 기다립니다. 지난 겨울 눈때문에 죽을 고생을 하고서도. 눈이 좋습니다. 눈 치울 생각은 잊은채. 카메라부터 챙겨들고 나가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박이 모자를 장만했군요.^^ 속이 다 썪은 호박도 오늘은 호강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앞이 너무 어두웠는데. 얼마전 저 아래 새로 집이 들어서면서 가로등에 불이 들어옵니다. 그것도 10개나. 제 생각은 한 두개만 남기고 다 껐으면 좋겠는데. 별도 보고 달도 볼려면 말입니다. 왠지 낭비같다는 생각도 들고요. 아무튼. 저 가로등 두 개를 합치면 맥도날드가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봄날>이 당분간은 <언제나 설국>이 되겠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젯밤에는 갑자기 손님이 두 분 오셨습니다. 연락도 없이요. 제 블러그는 오래전 부터 알고 있었는데. 여행길에 지나다 적상산이란 표지판을 보니 생각이 나 오셨다는군요. 복도 많으신 분들이죠. 3만원 내고 이렇게 멋진 아침을 만났으니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의 뒤란 풍경입니다. 보면 볼수록 앞 모습보다는 낫습니다. 아마도. 저 둥구나무 덕이겠지요. 요즘 벽난로용 나무를 해다 쌓아두는 곳으로 쓰고 있는데. 텅 비어 있습니다. 잠시 게을러졌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위에서 말씀드린 새로 지은 집입니다. 서울사는 부부인데. 무주가 고향이라고 합니다. 장작보일러에 벽난로까지 설치했으니 따뜻한 겨울을 나게되겠지요. 아무튼 이웃이 생겨 좋습니다. 어제는 김치전을 해오셨더군요. 맛있게 먹었는데. 저녁에는 또 2층 손님들이 김치전을 주시는게 아닙니까. 어젠 종일 김치전으로 배 채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언제나 봄날> 뒤란을 더욱 멋스럽게 만든 장본인이죠. 마을의 수호신 둥구나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션 바로 뒤에 있는 무주 향토박물관입니다. 그동안은 방치되 있던 곳인데 얼마전 리모델링을 했습니다. <서창 관광 안내센터> 란 간판도 걸렸고요. 이 산중에 관광 안내센터라.... 또 다시 방치의 시작이 되지 않을까 걱정스럽습니다. 아니 아깝습니다. 수십억 들인 저렇게 근사한 건물이 방치된다면. 그래선 안되겠죠.

밖에는 또 눈이 내립니다..... 겁나게 많이요.


또 다른 겨울 풍경 -->> http://ozikorea.tistory.com/446, http://ozikorea.tistory.com/447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중의 꽃, 서리꽃  (6) 2008.12.16
눈(雪)의 종류  (0) 2008.12.15
'언제나 봄날'의 겨울  (6) 2008.12.05
눈 내린 적상산(赤裳山)  (2) 2008.11.29
'대근한' 하루  (4) 2008.11.12
첫눈 소식에.  (6) 2008.11.11

댓글6

  • 와우~~동화속 한장면 같아요~~
    저두 이런 곳에서 살아봤으면 좋겟어요^^...
    설경 넘 감사해요^^
    답글

  • Favicon of http://eonmi.tistory.com BlogIcon 말리꽃 2008.12.08 12:24 신고

    10월말에 갔을 때도 없던 집이 두달만에 생긴거네요. 다정한 이웃이 생겨서 좋으시겠어요. 와~정말 이 풍경에 천사만 좀 날아^^다녔으면 천국인줄 알겠어요. 저는 주말에 우포늪 트레킹을 다녀왔는데 경남쪽은 눈이 하나도 안내려서 서운했어요. 다만... 일출보려고 서있는데, 끝내주게 춥더라구요. 고요한 침묵속에 내려앉은 원시의 비경이 너무 아름다워서 봄이 되면 다시 나서려고 해요. 무주에 저 내려갈 때도 이렇게 눈이 왔으면 좋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8.12.09 08:56 신고

      저 지금 섬에 있습니다. 전라남도 신안의 증도라는 섬. 엘도라도리조트 들어보셨는지요? 혼자 폼잡고 바닷가도 걷고 차도 마시고 온갖 궁상은 다 떨고 잇습니다.^^ 곧 뵙죠. 좋은 길 찾아 걸으러가게요....

  • Favicon of http://eonmi.tistory.com BlogIcon 말리꽃 2008.12.09 09:46 신고

    우와~ 좋으시겠다. 엘도라도 리조트 저도 꼭 가보고 싶던데...거기 해수탕이 좋다던데, 푹쉬시면서 섬트레킹도 하시고 즐겁게보내다 오세요. 다음주 토요일에 내려 갈께요. 좋은길 걸으러 가요. 제방 하나 비워주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8.12.09 23:24 신고

      다 좋은 곳이더군요. 월풀 스파가 끝내줍니다. 바다를 보면서...^^ 국화방 비워 놓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