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꽃 중의 꽃, 서리꽃

by 눌산 2008. 12. 16.
728x90
반응형







눈이 내린 줄 알았습니다. 서리 내린 풍경이요. 요즘은 거의 매일 아침 서리가 내리지만. 오늘 아침엔 온 세상이 하얗게, 눈이 내린 듯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서창마을입니다. 적상산 적상산성을 기준으로 서쪽 창고란 뜻이지요. 산너머에 내창, 북창마을도 있습니다. 우리 마을은 역사가 오래된 만큼 고목이 많습니다. 사진의 소나무는 420년 되었다고 하고요, 뒤란의 당산나무는 520년이나 되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 뜨면 지붕에 내린 서리 녹은 물이 뚝뚝 떨어집니다. 빗물 처럼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 세상이 꽁꽁 얼었습니다. 하지만. 아침 햇살 한줌에 스스로 녹아내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리꽃보다 더 아름다운 꽃은 눈꽃이고, 얼음꽃이죠. 겨울에 만날 수 있는 꽃 중에 말입니다. 올 겨울에는 아직 덕유산 향적봉 상고대를 보지 못했습니다. 곧 눈이 내리고, 또 내리고를 반복하면서 그 유명한 '덕유산 상고대'을 만들어 내겠지요.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Slow, Slow, Slow... 느린 삶  (2) 2008.12.18
파란하늘.  (2) 2008.12.16
눈(雪)의 종류  (0) 2008.12.15
'언제나 봄날'의 겨울  (6) 2008.12.05
눈 내린 적상산(赤裳山)  (2) 2008.11.29

댓글6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16 10:54

    저도 지난주말 민통선 안쪽에 서리꽃을 보며...
    감탄에 감탄을 했답니다..
    서리꽃 또보고 싶어지네요.....태백산 상고대도 보고싶구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8.12.16 12:00 신고

      태백산은 겨울이면 꼭 가는 산 중의 하나죠. 올 겨울에도 기차를 타고 갈까 합니다. 폭설 소식이 들리길 기다려야죠 ^^

  •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08.12.16 11:41 신고

    서리꽃,
    정말 아름답지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16 17:04

    토요일 남부터미널 9:20 차 예매했어요. 도착하면 전화드릴께요^^ 가게될 날을 기다리다보니 또 시간이 훌쩍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8.12.16 17:36 신고

      네. 잘알겠습니다. 일요일과 월요일에 눈소식이 있군요. 한 1미터만 내려달라고 간절히 기도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