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삽' 썰매 타보셨나요?

by 눌산 2009. 1. 12.
728x90
반응형







눈썰매를 즐기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눈썰매장에서 타는 프라스틱 썰매도 있고, 어릴적 시골에서 타던 비료포대가 있죠. 아. 비료포대에는 쿠션 역활을 할 수 있는 솔가지나 헌 옷가지를 꼭 넣고 타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엉덩이에 뿔납니다.^^ 또 있죠. 흔히 구할 수 있는 두꺼운 박스도 좋습니다.

요즘은 이런 비료포대나 박스를 이용해 썰매 타는 아이들을 보기 힘듭니다. 시골 아이들도 다들 눈썰매장으로 가니까요. 특히 무주 아이들은 리조트에서 우아(?)하게 눈썰매를 탑니다.^^

저는 삽썰매를 탔습니다. 말 그대로 삽을 이용해 타는 눈썰매죠. 눈 치우는 큰 삽 위에 무릎을 꿇고 앉아 손으로 땅을 두어 번 치고 나가면 가속도가 붙어 신나는 눈썰매가 됩니다.

삽으로? 말도 안되... 하시는 분은 아래 사진을 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문을 열자 이런 멋진 풍경이 기다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이 무너져도 일단 눈이 온다는 자체로 좋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오면 할 일이 많습니다. 올라오는 길 제설 작업도 해야되고, 2층 오르내리는 계단이 미끄럽기 때문에 염화칼슘도 뿌려줘야 합니다. 하염없이 내리는 눈 구경만 해도 배가부르지만 민박집 주인 노릇은 해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자국에 녹아 흐르는 눈까지도 아까울 만큼 눈이 좋습니다. 철 없다 해도, 정신 나갔다 해도, 눈이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을 치우다 썰매를 타고 놀았습니다. 삽썰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싯적에 이렇게 놀던 기억이 있지요. 강원도에 살때죠. 오랜만에 혼자 쇼를 했습니다.^^

삽썰매를 잘 타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사진에서 처럼 무릎을 꿇고 앉아 두 손으로 땅을 탁탁 두어 번 치면 속도가 붙기 시작합니다. 적당히 경사진 길이 좋겠지요. 일단 가속도가 붙으면 손으로 삽자루를 잡고 핸들 역활을 하면 되죠. 그 다음은 정지하는 방법인데요, 손으로 잡은 삽자루를 살짝 들어주면서 발 앞꿈치로 속도 조절을 하면 됩니다. 간단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맘 같아서는 눈썰매나 타며 놀고 싶지만 오늘 손님이 오신다니 어쩝니까. 길이 미끄러워 차가 못 올라오면 안되죠. 200미터 정도 경사가 심한 펜션 앞 도로의 눈을 치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 다 치우냐...^^



반응형

댓글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13 09:28

    에효~~눈이 마냥 즐거운 것만은 아닌가봐요^^
    삽썰매 누나가 끌어주던 기억이 나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1.13 10:55 신고

      좋은 추억을 갖고 계시는군요.
      눈 치우는 일도 만만치 않지만.
      새하얀 세상은 좋잖아요.
      좋은 하루 되십시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14 13:52

    삽썰매라 보는 것도 듣는 것도 첨이예요. 굉장한데요^^ 눌산님은 타시니까 자세가 나와요.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