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정치인과 정자의 공통점은?

by 눌산 2009. 1. 21.
728x90
반응형









노래를 잘 부르지 못합니다.
듣는 것도 즐겨하진 않습니다.
들리면 듣고, 아니면 말고죠.

장거리 운전하면서 졸음을 참기위해 뽕짝은 가끔 듣습니다.
고속으로 달릴때는 '무조건, 무조건이야~" 같은 빠른 템포의 노래를 듣고,
한적한 국도를 달릴때는 느린 템포의 음악을 듣습니다.
운전도 리듬을 타면 재밋습니다.

그러다보니 요즘 유행하는 노래는 더더욱 모릅니다.
가수 이름도 잘 모르고요.
하지만. 손담비는 압니다.
'미쳤어.'도 잘 알고요.
듣다보니, 들을 만 하더군요.
아. 얼굴도 예쁘고, 춤도 잘 추잖아요.^^

중요한 것은. 미치지 않고서야 이 시대를 살아 갈 수 없다는 점이죠.
그러니 '미쳤어'는 이 시대에 딱 어울리는 노래 아닐까요.

오늘 새벽에 일어난 일을 보면서 그 노래가 떠오릅니다.
잘 부르지 못하는 노래지만, 장작을 패면서 '미쳤어'를 흥얼거렸습니다.
미치지 않고서야.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니까요.



산중에 살면서 좋은 점이 있다면.
말 할 상대가 거의 없다는 점입니다.
이따금, 그러니까 주로 주말에 찾아오는 펜션 손님들과의 대화가 전부지요.
산중 생활 언 10여 년 가까이 되기에 입 막고 사는데는 이골이 났습니다.
하지만, 하지만 말입니다.
귀까지 막고 살 순 없군요.

도라도 닦아 볼까요. 귀 막고 사는 법을 배울려면. 아님 돌이라도 닦든가.



"진압작전 '트로이목마'는 사람이라는 요소가 송두리째 빠져 있었습니다."
방금 끝난 9시 뉴스 앵커의 앤딩 멘트입니다.
일단 조지고 보자는 식의 진압작전이었단 얘기죠.

또 다시,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고 한동안 시끄럽겠지요.
다행이 외양간이라도 잘 고친다면 문제없겠지만.
괜한 소까지 잡는 일은 없었으면 합니다.



정치인과 정자의 공통점이 뭔지 아십니까?
인간이 될 확률이 만 분의 일이라고 합니다
.
 
이 나라의 지도자들은 분명, 우리와 같은 인간이 아닌 것 같습니다.





태워도 태워도 태울 수 없는 것이 있다면.
사람의 마음이겠지요.
오늘따라 벽난로 불꽃이 슬퍼보입니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골에는 짝궁뎅이가 많다?  (2) 2009.01.22
강원도에서 온 감자  (4) 2009.01.21
정치인과 정자의 공통점은?  (4) 2009.01.21
겨울 산에서 만난 노루발풀  (4) 2009.01.20
'돗자리' 눈썰매 타보셨나요?  (14) 2009.01.16
눈이 그친 후, 무주 적상산  (4) 2009.01.14

댓글4

  • Favicon of http://eonmi.tistory.com BlogIcon 말리꽃 2009.01.21 09:26 신고

    힘있는 자들만을 위한 건설대통령을 뽑아 놓고, 우리가 무슨 할말이 있겠습니까만은.... 용산참사를 보고 절망해서 가슴이 찢어 집니다. 바로 이땅위에서 먹고 살기 위해 용산에 살았던 죄가 전부인 사람들의 절규가 가슴을 칩니다. 사태파악을 하라는 대통령과 딴나라당의 사람들은 일단 사람목숨이 저렇게 되었으면 무조건 '내국민의 생명이 스러진 것이 애통하고 애도를 표합니다'가 먼저 아닐까요.. 그들은 이제 인간성조차도 완전히 포기한 것일까요?
    땅밑이 쩌억 갈라지는 기분입니다.
    답글

  • 겨우 진정된 마음에 이글을 읽으면서 또...
    분노가 치밀어 오르네요...
    눈물이 핑 돕니다...
    사람이 주인공인 세상이 언제쯤일까요???
    돈이 주인이 아니라.....권력이 주인공이 아닌 세상..사람다운 세상을 바래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