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나흘째 내리는 눈.

by 눌산 2009. 1. 26.
728x90
반응형








힘들지도 않나봅니다.
적상산 자락에는 나흘째 쉬지 않고 눈이 내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집 어르신은 설 쇠러 가셨나봅니다.
몇가구 살지 않은 마을이.
더 고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 휴식에 들어 간 당산나무.
곧, 사람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용. 눈썰매장입니다.^^


'언제나 봄날'은 나흘째 쉬지 않고 내린 눈에 갇혀 있습니다.
남은 연휴 편안한 시간되십시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골살이의 즐거움  (4) 2009.02.05
꽃보다 더 아름다운 눈꽃(雪花)  (6) 2009.01.29
나흘째 내리는 눈.  (0) 2009.01.26
언제나 봄날의 겨울  (2) 2009.01.25
산골에는 짝궁뎅이가 많다?  (2) 2009.01.22
강원도에서 온 감자  (4) 2009.01.2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