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봄소식 가장 먼저 전한다는 '개불알풀'

by 눌산 2009. 2. 13.
728x9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문도를 다녀왔습니다. 무주에서 승용차로 남원까지-남원에서 순천까지 기차로-순천에서 녹동항까지 버스로-녹동항에서 거문도까지는 쾌속선을 타고. 무주에서는 그리 먼거리가 아니지만 비행기만 빼고 모든 교통편을 이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문도는 봄빛이 완연합니다. 동백, 유채꽃, 사진의 개불알풀까지. 이름은 좀 거시기 하지만 앙증맞은 꽃이죠. 너무 작아서 유심히 보지 않으면 놓치기 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한다고 해서 봄까치 꽃이라고도 합니다. 양지바른 길가나 밭두렁 등에서 자란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거문도 여행의 가장 큰 목적은 봄을 만나는 것이었습니다. 1박 2일의 일정 동안 땅바닥만 쳐다보고 다녔을 정도로. 하지만 아쉽게도 일정을 다 마치고 배가 떠나기 5분 전에 이 녀석들을 만났습니다. 주택가 골목 빈 텃밭에서요. 얼마나 반가웠던지 촛점이 하나도 맞질 않았네요.^^





반응형

댓글4

  • Favicon of http://eonmi.tistory.com BlogIcon 말리꽃 2009.02.13 11:54 신고

    와아~거문도 다녀오셨네요. 일부러 남쪽까지 가서 봄기운 실컷 느끼셨겠어요.
    거문도가 바다환경도 육지환경도 제주와 가장 비슷하다고 하더라구요. 전 8년전에 다이빙하러 3박4일을 완전 빡세게 가서 다이빙 진짜 하는것 처럼 실컷 해서 거문도가 참 좋아요. 밥도 맛나고^^ 거문도 다시 가보고 싶네요.
    답글

  • 눌산형님~!!
    봄을 만나셨군요^^...
    부러워요...근데 펜션은 어떡하시구요?? ㅎㅎ..
    담에는 제가 대신 지키러 갈께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2.14 00:11 신고

      4박 5일을 머물고 간 손님이 있었는데.
      그냥 혼자 남겨두고 다녀왔습니다.
      문제있는 펜션 주인이죠?^^
      바램이 있다면.
      제가 없어도 언제든 다녀갈 수 있게 열쇠를 하나씩 나누어 드릴까 합니다.
      아마도 그런 날이 오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