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바람난 여인' 얼레지와 바람난 남자

by 눌산 2009. 3. 17.








바람난 남자가 있습니다.
'바람난 여인'이 있으니 바람난 남자가 있을 수 밖에요.
그 주인공은 얼레지입니다.

제 고향 섬진강에 얼레지가 막 꽃을 피우기 시작했습니다.
무릎팍이 다 까지도록 뒹굴며, 한나절 잘 놀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레지의 꽃말은 '바람난 여인'입니다.
누가 붙였는지 기가막힌 꽃말이 아닐 수 없습니다.

봄에, 얼었던 땅이 막 녹기 시작하는 새봄에, 가장 먼저 꽃을 피우는 녀석이니.
그것도 어여쁜 여인이니. 바람 안나고 배길 남자가 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 좋은 자매군요.

이른 봄에 피는 땅꽃 중에 얼레지 만큼 화려한 꽃이 있을까요.
복수초나 노루귀, 바람꽃 따위는 아주 작습니다.
색감 또한 단색이고요.
하지만 저 얼레지는 분홍, 연보라, 흰색 등 색깔도 다양합니다.
치렁치렁한 치맛자락을 휘날리며 곱고 화사한 색감을 뽐내는 자태가 요염하기까지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굴 유혹할라고.
저리도 고울까요.
단정하게 빗어 넘긴 머리카락이 얌전한 척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포시 고개 숙인 모습까지 영락없는 여인의 자태군요.

얼레지는 제 팔자를 바꾼 녀석입니다.
20여 년 전 점봉산에서 처음으로 만난 저 녀석들에 반해 여행이 직업이 되었으니까요.
그렇다고 저 녀석들 한테 책임을 떠 넘길 생각은 없습니다.
덕분에 바람 잘 날 없이 자~알 살았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살을 따라 같은 방향으로 향한 복수초와는 달리 얼레지는 똑같은 모습이 하나도 없습니다.
빳빳히 고개를 쳐들기도 하고.
저 녀석 처럼 고개를 숙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아한 옆모습까지.

저 속에는 무서운 끼가 숨겨져 있습니다.
꽃뱀도 울고 갈 만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헝크러진 머리까락 까지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요즘 유행하는 헤어스타일인가 보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도에서 만난 얼레지의 대부분은 이런 산죽밭에서 만났습니다.
이유는 모르지만. 하나의 특징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뜻한 남쪽으로 내려 갈수록 이파리는 파랗습니다.
이파리고 크고, 화려합니다.
치렁치렁한 치맛자락 처럼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위와 나무틈에 핀 녀석도 있군요.
그 틈에 막내도 꽃을 피우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낮에 만나는 얼레지의 대표 얼굴입니다.
꽃잎이 뒤로 재껴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른 아침에는 꽃잎을 오무리고 있습니다.
그러다 햇살을 받으면 저렇게 변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부분 무리지어 피어납니다.
오죽하면 '얼레지밭'이라고 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꽃을 피우지 않은 녀석들도 있습니다.
이번 주말이면 활짝 피우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엎드려 사진 찍느라 무릎이 다 까질 정돕니다.
그래도. 좋습니다.
저런 여인이라면. 바람 날만 하잖아요.^^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