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집

민주지산 자연휴양림 / 충청북도 영동

by 눌산 2008. 4. 24.
728x90
반응형

 

@도마령을 내려서면 곧바로 민주지산 자연휴양림이다.

감, 호두, 포도하면 떠오르는 고을이 충북 영동이다. 더 깊숙이 들어가면 넉넉한 폼세의 산자락과 그 아래 골 골이 들어앉은 두메산골, 사람 때가 그런 대로 덜 탄 눈부신 계곡을 만날 수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영동을 잘 모르는 것 같다. 구석구석 들어가 본 영동의 속살은 숨겨진 진주를 찾아 낸 듯, 하나같이 반가운 면면들이다.

황간에서 경부고속도로를 내려서면 매캐한 매연 냄새를 순식간에 날려버리는 시원한 바람이 기다린다. 더위에 지친 아스팔트에서 내 품는 지열도 이 순간 눈 녹 듯 녹아 내린다.

매곡면과 상촌면소재를 지나면서 도로는 더 한갓지고, 물한계곡 갈림길을 벗어나면 골 깊은 골짜기가 끝없이 이어지는 덕에 '가도 가도 고자리'라는 우스개 소리를 만들어 낸 고자리 마을이 나온다.

각호산과 삼봉산 아래 옹기종기 모인 토담집이 마을 앞을 지나는 포장도로가 어색하리 만치 정겹기만 하다. 고자리 마을을 뒤로하면 도마령(802m), 충청도 땅에서 해발 800m 고갯길을 만나기는 쉽지가 않은데, 인접한 우두령도 그에 못지 않은 것을 보면 이 일대가 고지대라는 것을 알 수 있다.





@ 계곡과 휴양림

민주지산 자연 휴양림은 이 도마령 아래에 있다. 민주지산(1,241m)과 각호산(1,176m) 사이 골짜기에 들어앉은 휴양림은 영동군에서 직영하는 곳으로 주민 환원사업이 일환이라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다른 휴양림에 비해 저렴한 이용료와 친절한 직원들을 보면 사람때 덜 탄 영동에 잘 왔구나하는 생각이 절로 들게 만든다.17개의 객실과 오토캠핑장, 야영장 등을 갖추고 있고, 8km의 임도를 이용해 만든 MTB 자전거 도로는 민주지산 자연 휴양림의 자랑이라 해도 좋을 것이다.






@독립 산막

휴양림을 찾는 이유 중의 하나가 숲속에서의 하룻밤이겠지만 산행 또한 덤으로 얻을 수 있는 즐거움일 것이다. 민주지산 자연 휴양림은 뒤로 민주지산과 각호산을 품고 있다. 2시간에서 6시간 코스까지 다양하게 오를 수 있는데, 산행이 힘들다면 계곡을 따라 이어진 산책로를 거닐어도 좋겠고, 휴양림을 한바퀴 돌아 나오는 임도 트레킹도 좋을 듯 싶다.





@ 보기만해도 시원한 계곡

계곡 가까이에 숙소를 잡는다면 물소리를 음악소리 삼아 하룻밤 지낼 수 있다.






@ 낙엽송 숲


굳이 산행을 하지 않아도 산책로는 널려 있다.






@ 도마령에서 바라 본 무주쪽과






@ 영동쪽 조망


비온 뒤라면 넘실거리는 산안개의 장관을 만날 수 있다.



휴양림 홈페이지 http://www.cbhuyang.go.kr/minjoojisan/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