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콱 깨물고 싶은 꽃, 개불알풀꽃

by 눌산 2010. 2. 26.
728x90
반응형








강원도를 다녀왔습니다.
첩첩산중 해발 700미터 외딴집에 노부부의 집에서 며칠을 보냈습니다.
온 산을 뒤덮고 있던 눈이 '봄눈' 녹 듯 녹아 흐릅니다.
봄이지요.
아직은 이른 감이 있지만 눈에 보이는 풍경은 분명 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불알풀입니다.
이름은 좀 거시기 하지만 보면 볼 수록 앙증맞은 꽃이랍니다.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한다고 해서 봄까치 꽃이라고도 합니다.
얼마나 작은지 유심히 살피지 않으면 잘 보이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은 지대의 양지바른 길가나 밭두렁 등에서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찬찬히 살펴야만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꽃을 사진에 담을려면 땅바닥에 바짝 엎드려야 합니다.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한다는 꽃이니 그 정도 수고는 감수해야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기 손톱 만한 작은 꽃이지만 보면 볼 수록 이쁩니다.
얼마나 이쁜지 콱 깨물고 싶을 만큼요.^^


뒤란 개울물 소리가 요란한 걸 보니 '언제나 봄날'에도 봄이 왔습니다.
연못에는 도룡뇽이 나와 노닐고 있습니다.
곧 지난해 봤던 수백 마리의 도룡뇽(http://nulsan.net/482)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2.26 14:46

    사진을 보면 그냥도 보일꺼 같은데 아기 손톱만하다니..정말 못보고 지나갈수 있겠어요.
    맘도 춥고 몸도 추워도 나무나 풀들 움트는거 보면...자연은 정말 위대해요. 어제 비왔다고 저희 사무실 화단에도 풀들이 많이 보이네요~~민들레도 봤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02.28 08:54 신고

      민들레는 언제나 봄날 뒤란에 많습니다.
      민들레 제비꽃 같은 꽃 종류는 뽑지 않고 놔뒀더니
      개체수가 많이 늘었더군요.
      연휴 잘 보내시고
      따뜻한 봄날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03 17:13

    개불ㅇ꽃이 그렇게 작은것도 있네요
    저는 강원도 산골에 분홍색의 큰 꽃 그것만 개불꽃인줄 알았어요
    꽃잎을 자세히 보면 연꽃처럼 줄이 있는...잎도 크고...
    아직 춥다하지만 바람이 분명 겨울의 공기와는 다른걸 느낍니다.
    감사드리면서 봄처럼 기운있는 좋은일 많이 있으시길....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03.03 18:42 신고

      말씀하신 꽃은 크기부터 다르죠.
      복주머니난이라고도 하는데
      요즘은 거의 보기 힘듭니다.
      다들 캐가서 그런다네요.
      꽃도 그 자리에 있어야 아름다운데 말입니다.

      사진의 꿏은 '풀'자가 붙습니다.
      개불알풀이라고 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