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보여행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주소. <밀양-삼랑진>

by 눌산 2008. 4. 24.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밀양강변 영남루.

밀양강이 유유히 흐르고 있습니다.

 

 

 

 

 


영하의 날씨에 목련....

 

 

 

 

 


영남루 입구 리어카 아주머니 왈,
속 디비지는 사람들에게는 냉커피가 최고라네요.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밀양 아리랑

 

 

 

 

 


무봉사.






밀양강. 낙동강과는 분위기가 많이 다릅니다.
더 맑고, 더 느리게 흐릅니다.

 

 

 

 

 


밀양강과 말양시내

 

 

 

 

 








100년이 넘은 삼랑진 인도교

 

 

 

 

 


지난날의 나룻터

 

 

 

 

 


삼랑진 포구에는 일본식 주택들이 많습니다.

 

 

 

 

 


밀양강이 낙동강을 만납니다.

 

 

 

 

 








낙동강역.

 

 

 

 

 


삼랑진읍.
일본식 가옥들이 많아 그런지 수십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 간 느낌입니다.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