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집

자연을 닮은 집, 포항 선류산장

by 눌산 2010. 6. 11.









흙과 돌, 나무로만 지어진 선류산장

포항에서 자동차로 30분, 보현산과 수석봉 자락에 오롯이 들어 앉은 흙집 한 채가 있습니다. 여행자의 집이요, 단란한 가족의 보금자리인 선류산장입니다. 이름 그대로 그곳에 가면 누구나 신선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느즈막히 찾은 산장 굴뚝에서는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었습니다. 해발 400미터 산골짜기 깊숙한 곳이라 한여름에도 난방이 필요한 곳입니다. 대나무 숲에서 숙성된 매실주를 좀 과하게 마셨어도 이 구들방에서 자고나면 개운합니다. 숙취가 없다는 얘기지요. 맑은 공기와 좋은 사람들이 함께하면 그렇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산이 잔 들구름방은 너와지붕입니다. 산장지기 효산께서 손수 지은 집이지요. 산 속에 있는 집이라 너와가 잘 어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효산 님의 가족이 모두 모였습니다. 야운이는 중학생으로 학교 갈 준비를 합니다. 들구름방은 산골소녀 야운이의 이름을 딴 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찔레꽃 차를 앞에 두고 담소를 나눕니다. 산 아래 세상이 내려다 보이는 민박채 위에 자리한 효산정입니다. 형수님은 재주가 많으십니다. 꽃차와 압화, 천연염색, 장아찌 등 산골에서 하는 일이 많습니다. 아, 음식솜씨가 좋아 대충 해 나오는 것 같아도 입에 착 달라 붙는 맛이 일품입니다. 안동 촌놈 효산님이 장가 잘 간거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장 본채는 찻집입니다. 수석봉 자락에 터잡으면서 가장 먼저 지은 건물로 벌써 10년이나 되었다고 합니다. 역시 산장지기 효산님의 솜씨입니다. 돌과 나무를 놓고 그 위에 흙을 얹어 차곡차곡 쌓아 올린 건물입니다. 기술이라기 보다는 정성으로 지은 집이지요. 그러고 보니 효산님은 집짓기가 취미같습니다. 본채와 민박채인 농암재, 운휴당, 효산정을 모두 손수 지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석구석 손길이 미치지 않은 곳이 없습니다. 흙이 주는 편안한 느낌은 안정감을 줍니다. 벽채를 타고 올라 간 담쟁이 넝쿨이 세월의 흔적을 말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장 본채로 스며드는 아침햇살이 따스해 보입니다. 저 탁자에 앉아 책 한 권 펼쳐들면 한나절 금방 지나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장 전경입니다. 이 골짜기에 선류산장 밖에 없습니다. 수석봉을 통채로 소유한 셈이지요. 적상산을 정원으로 삼고 사는 눌산도 그렇지만, 저 집 주인 역시 대단한 땅부자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효산님은 서각을 합니다. 요즘은 주로 실용서각을 한다고 합니다. 산장 구석구석에서 그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아리는 맞는데 큰꽃으아리입니다. 산장에는 자주색과 흰색, 연분홍, 보라색을 띈 큰꽃으아리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가 멀다하게 요동치는 산 아래 세상과는 달리 산 위의 세상은 고요합니다. 적막강산이 따로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구름방 앞에 수국이 한창입니다. 아침부터 홀딱벗고새는 목이 터져라 짝을 부르고 있습니다. 들리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박채 운휴당과 효산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박채 농암정 안의 공동 공간에는 거대한 자연석이 그대로 있습니다. 집을 지을때 돌을 깨지 않고 그대로 두고 지은 것입니다.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스한 온기가 흐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늦은밤 효산정에서 매실주 마실때 들리던 소리의 주인공이 바로 이 대통에서 흐르는 물소리였습니다. 고요한 산중에 들어앉아 있으면 귀가 열립니다. 작은 소리 하나에도 민감하게 반응을 하지요. 새소리 물소리 바람소리가 뚜렷하게 다가옵니다. 더 맑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과 산 사이에는 따뜻한 정이 흐릅니다.


포항 선류산장 -> http://www.sunryou.co.kr/
경상북도 포항시 죽장면 지동리 784-1


댓글3

  • Favicon of http://san79.net BlogIcon 산친구 2010.07.23 03:34

    제가 현재있는 곳이 포항인데, 저런 곳이 있었내요..
    덕분에 좋은 곳을 알았내요..
    감사드립니다..ㅎㅎ

    이번 주말에 꼭 한번 갔다와야 겠군요..
    무더운 날씨에 건강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