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패러글라이딩의 묘미, 무주 향로산 패러글라이딩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 / 향로산 패러글라이딩 하늘을 나는 짜릿함, 긴장에서 여유로의 반전, 풍경에 압도되는 패러글라이딩의 묘미 국내에서 연간 12만 명이 즐긴다는 익스트림 스포츠 중의 하나인 패러글라이딩은 한번쯤 타보고는 싶지만 도전하기는 쉽지 않다. 하늘을 나는 짜릿함과 자유로움을 만끽하기에 앞서 무엇보다 용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최근 TV예능 프로그램에서 연예인의 체험 도전이 방송되면서 일반인에게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패러글라이딩 체험 현장을 다녀왔다. 무주읍 내도리 일대를 휘감고 흐르는 금강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향로산 자락에 바로 패러글라이딩 체험 비행장이 있다. 하늘을 나는 짜릿한 쾌감, 스트레스여 안녕 향로산 패러글라이딩 이륙장은 무주읍 뒷산인 향로산 전망대에서 북쪽 능선 끄.. 2022. 2. 12.
너무 짧아서 아쉬운 숲길! 무주 태권명상숲길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 / 태권명상숲길 숲으로 가자. 고요히,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것도 좋지 아니한가! 2022년을 앞두고 전국 지자체에서 으레 해오던 해넘이와 해맞이 행사가 대부분 취소됐다.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성스러운 시간을 굳이 요란하게 보낼 필요는 없다. 고요히 새해를 맞이하는 것 또한 의미 있는 일이다. 코로나 시대, 번잡함에서 벗어나 오롯이 나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있다. 한겨울 맨얼굴을 드러낸 숲이다. 짧아서 너무 아쉬운 수준 높은 숲길, 태권명상숲길로 다녀왔다. 이런 길이라면 종일 걸어도 좋겠다! 태권명상숲길은 태권도원 주변에 조성된 1,318m에 이르는 숲길이다. 태권도의 성지 무주를 상징하는 의미에서 태권 품새(팔괘)를 주제로 각 .. 2022. 2. 12.
2022년 임인년 새해 소망을 이야기 하다! 무주의 청년농부, 문화관광안내사, 소상공인, 마을 사무장에게 듣는 새해 소망 2022년 임인년 새해가 밝았다. 새해를 맞아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을 만나 새해 소망과 희망을 들어보았다. 모두의 삶은 다르지만 하나같이 맑은 세상을 그리워하고 있었다. 모두가 웃을 수 있는 행복한 한해가 되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다. 청년농부 공병석 가족 군 복무를 마치고 결혼과 함께 고향 안성면으로 달려 온 청년 공병석씨. 그는 샤인머스켓과 사과 농사를 짓는 농부다. 코로나19는 전혀 영향이 없을 것 같은 시골 농부들에게도 큰 피해를 줬다. 공병석씨는 오프라인을 통한 판매가 줄자 온라인으로 눈을 돌렸다. “온라인으로 하는 비대면 업무가 더욱더 활성화되어 불필요한 행정이 사라졌어요. 바쁜 농부들에게는 오히려 좋은 일이죠. 오.. 2022. 2. 12.
옛 이야기 가득 품은 안성면 덕곡, 수락, 정천 마을을 찾아서 덕산천과 관련된 마을의 역사와 지명 이야기 지명(地名)은 그 자체로 마을의 역사, 선조들의 생활양식과 가치관 담아 산 깊은 고장답게 무주 곳곳에는 사철 청정옥수가 흘러넘친다. 마을을 이루고 사람이 살기 좋은 환경 역시 골골마다 흐르는 하천 덕분이라해도 과언이 아닐 터. 안성면 덕산리의 덕곡, 수락, 정천 마을의 지명에는 물과 관련된 오랜 이야기를 품고 있다. 지명(地名)은 그 자체로 마을의 역사다. 마을 주변의 산·고개·들·골짜기 등과 같은 땅의 모양 또는 옛 사람들의 생활양식과 가치관 등 마을이 가진 특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낯선 고장을 방문했을 때 지명만으로도 그 마을의 유래를 어느 정도는 짐작할 수 있다. 안타까운 것은, 아름다운 우리 땅 이름이 일제강점기 행정구역 조정 때 일방적인 한자화를 하.. 2022. 2. 12.
새해 첫날, 첫 장이 선 무주시장에서 만난 사람들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 / 무주 반딧불장터 코흘리개 시절부터 엄마 치맛자락을 붙들고 따라다녔던 오일장 풍경에 대한 기억이 선명하다. 장날이 기다려졌던 이유도 분명하다. 달달한 맛이 종일 입안에서 맴돌았던 눈깔사탕에, 설탕 두어 스푼 듬뿍 넣고 뜨거운 입김으로 호호 불어가며 먹던 팔칼국수까지. 먹을거리 천지였던 오일장은 나에겐 천국이었다. 여전히 그 시절을 떠올리며 장날이면 어김없이 장터로 향한다. 돌이켜보면 처음엔 구경삼아 갔었고, 다음엔 엄마의 치맛자락이 그리워서였다. 1월 1일 새해 첫날 무주오일장의 첫 장이 섰다. 신정의 의미가 퇴색된 지 오래지만 그래도 새해 첫날인데 장이 설까 싶었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장터에 들어서자 멀리서 뻥튀기 아저씨의 호루라기 소리가 들려온다. 하지만 장터.. 2022. 2. 9.
적상산 둘레길 '붉은치마길'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 / 붉은치마길 적상산 서쪽 자락 둘레길, 서창마을에서 길왕마을까지 적상산 둘레길이 열렸다. 적상산 서쪽 자락 산허리를 휘감아 도는 이 길은 적상면 서창마을에서 길왕마을까지의 총 6km 거리로 ‘붉은치마길’이라 불린다. 길왕마을 주민들이 마을 자원을 발굴하는 과정에서 기존 임도를 활용한 걷기길을 조성했다. 이 ‘붉은치마길’을 시작으로 적상산에 걸쳐 있는 마을마다 둘레길을 조성해 연결한다면 훌륭한 적상산 둘레길이 완성되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마을과 마을을 잇는 길 기자는 ‘붉은치마길‘을 종종 걷는다. 기존 임도를 활용한 길이라 특별한 등산 장비 없이 가볍게 걷기에 좋다. 조성 초기에는 찾는 이들이 거의 없었지만, 요즘은 두 마을 주민들의 산책로로 인기가 높다. ‘붉은치마.. 2022. 2. 9.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