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전통 불꽃놀이 '낙화놀이' 펼쳐진 무주 남대천

by 눌산 2010. 7. 7.
728x90
반응형










지난밤 무주 남대천에서는 뜬끔없는 낙화놀이가 있었습니다. 무주 반딧불축제때나 볼 수 있는 귀한 행사를 예고도 없이 말입니다. 소식듣고 다녀왔습니다. 어디서도 쉽게 만날 수 없는 귀한 행사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대천 '사랑의 다리'에 조명이 켜졌습니다. 이 역시 주말에나 점등되지만 어제는 특별한 날입니다. 제4회 세계 태권도문화엑스포 폐막식이 있는 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40여개국 태권도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점화~"소리와 함께 불이 붙었습니다. 타닥타닥 소리, 그리고 은은한 뽕나무숯과 쑥향이 남대천에 흐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화놀이는 바람이 가장 중요합니다. 바람의 방향에 따라 불꿏이 이리저리 움직이니까요. 지난밤에는 아쉽게도 너무 얌전한 바람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화놀이는 무주군 안성면 주민(금평리 두문마을)들이 지난 12회(2008년) 무주반딧불축제때부터 재연한 민속놀이로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그 의미가 더 큽니다.

80여 가구 주민들이 모두 모여 꼬박 하루 반나절 이상 만들어야 될 정도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작업입니다. 자세히 보시면 한지에 쌓인 숯과 소금 뭉치가 보일 겁니다. 줄에 매달린 것들이 모두 손으로 만든 뭉치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지로 싼 뽕나무 숯과 소금 뭉치를 남대천을 가로지르는 긴 줄에 100~200개 정도 매달고 불을 붙이면 줄을 타고 들어가는 불꽃이 장관을 이룹니다. 소금이 들어 간 한지 뭉치가 타들어갈 때 나는 소리와 바람에 날리는 숯가루 불꽃이 물 위로 날리며 절정에 달합니다.

현대식 불꽃놀이는 화려하지만 순간적인 감동을 주는 반면, 낙화놀이는 서서히 타들어 가면서 약 1시간에 걸쳐 진행되기 때문에 그 여운이 길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대천 섶다리 위에서 담았습니다. 다리 위 조명이 너무 밝아 불꽃이 살아나질 못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시간 가량 진행된 행사는 세계 40여 개국에서 온 1,200여 명의 태권도인들이 지켜봤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