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멕시코 모자 꼭 닮은 '얼레지'

by 눌산 2011. 3. 31.
728x90
반응형











남도는 이제 얼레지철입니다. 복수초, 너도바람꽃, 노루귀가 떠난 숲에 연보랏빛 얼레지가 활짝 피었습니다. 다른 봄꽃에 비해 키가 크다보니 군락지는 온통 연보랏빛입니다. '밭'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가득합니다. 여린 바람에도 사정없이 흔들리는 가는 대궁은 완연한 봄이 왔음을 알립니다.

'바람난 여인'이라는 꽃말을 가진 얼레지 한번 만나보시죠. 얼레지 꽃밭에 가보면 왜 '바람난 여인'이라 불리는지 조금은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낮에는 이 모양입니다. 영락없는 멕시코 모자를 닮았죠? 해가 지면 서서히 꽃잎을 다물어 버립니다. 그리고 아침해를 받으면 다시 꽃잎을 활짝 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에도 몇번 씩 꽃 모양이 달라집니다. 바람이라도 부는 날이면 가는 대궁은 여지없이 흔들립니다. 사진에 담기에는 영 안 좋은 상황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늘 카메라와 함께 하지만 이런 봄꽃은 눈으로 보는 맛이 최고입니다. 카메라부터 들이대는 것 보다 천천히 눈으로 즐긴 다음 사진으로 담으면 느낌은 배가 됩니다. 꽃의 모양이나 특성을 이해해야 된다는 얘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이미 소문난 얼레지 군락지입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다녀갔더군요. 봐서는 안 될 꼴도 보고, 무식한 사진가들의 몰지각한 행태도 만났습니다. 사진을 찍는 건지 그림을 그리는 건지 낙엽을 다 긁어 내고는 그것도 모자라 땅까지 파해치고 사진을 찍더군요. 왜 사진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집에 있는 화분의 꽃을 찍는게 낫지 말입니다. 야생화는 있는 그대로일때가 가장 아름답습니다. 낙엽에 덮히고, 바람에 흔들리는 모습 그대로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욕심입니다. 괜찮은 사진 한장 건지겠다고 말입니다. 참 궁금합니다. 그렇게 찍은 사진 뭐에 쓸까요. 전시회를 할 건지 아니면 공모전에 출품이라도 할려는지... 꽃이 아직 피지 않은 얼레지를 캐간 흔적도 보이더군요. 하나 알려드리죠. 얼레지 뿌리는 무지 깁니다. 그래서 절대 캐가기 힘듭니다. 당연히 장소를 옮기면 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지지 않습니까. 눈으로 보면 더 멋집니다. 나 혼자 즐기겠다고 캐가는 사람이나, 뭔 작품을 찍겠다고 땅바닥을 박박 긁는 사람이나, 단 한번 만이라도 느긋하게 눈으로 감상해 본적이 있는 지 묻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연은 있는 그대로일때가 가장 아름답습니다. 그 자연 속에 자라는 야생화 또한 그렇지요. 누구나 즐길 권리가 있습니다. 다음 사람을 위해 흔적을 남기지 않는 마음가짐이 중요하겠지요. 

쓸데없이 말이 길어졌습니다. 죄송합니다. 얼레지 한테는 미안타.
728x90
반응형

댓글9

  • 아저씨 2011.03.31 10:16

    쓸데없이 긴 말씀이 아니시군요
    정곡을 찌르는 참 말씀을 하셨습니다.
    제발 그대로 놔두고 티하나 건들지 말고 보던지 사진을 찍던지 했으면 좋겠습니다.
    생각 짧은 사람들의 행동에 상한 마음을 꽃이 위로라도 해주는 듯 합니다.
    너무 아름답군요!
    참 사랑스러운 꽃입니다.
    특이한 넓은잎에 연보라꽃이 당장 달려가서 만나고 싶습니다
    아름다운 사진 감상 잘하면서...감사드립니다.
    답글

  • 센스 2011.03.31 12:08

    저도 그런 얘기 들었어여.. 귀한 야생화를 발견해서 사진 찍고는 다른 사람이 찍지 못하게 뽑아버린다는.. 너무 어이가 없었지여..세상엔 참 별별 사람이 다 있어여.. 그러니 촌장님 처럼 자연을 방치합시다.. 운동하는 사람도 꼭 필요합니다. 작년에 제주 한라산 등반때 어떤 사진찍는 어르신을 만났는데요.. 제가 꽃에다 카메라 대고 찍고 있으니까.. 오셔서 그러더라구여.. 절대 꽃은 건드리지 말라고 ㅋㅋ 건드리면 이쁜 꽃 망가진다고.. ㅎㅎ 듣기 나쁘지 않았어여.. 좋은 각도도 알려주셔서 이쁜 사진도 찍었어여.. 이런분들 드문드문 만나면 기분 좋아여.. ㅎㅎㅎ 강원도 얼레지는 4월인거져?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1.04.01 09:15 신고

      그런 무식한 사진가들의 행태를 다 얘기하자면 밤새야 되.^^
      그곳 얼레지는 아마도 4월 중순은 되야 할듯.

  • 몸짓으로 2011.03.31 21:50

    눌산님의 사랑을 받는 얼레지는 너무 행복할 것 같아요
    웬지 제게는 그 사랑에 겨워 도도해 보이는 데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1.04.01 09:16 신고

      딱 한철이니까요.
      이 봄이 지나면 또 1년을 기다려야 하거든요.
      그래서 더 반갑고 보고 싶은 이유일 겁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01 09:06

    맞아요...맞아요...
    이번 주에는 자기만 사진찍고 다른 사람이 담지 못하게 꺽어버리는...
    말로만 듣던 모습을 직접 목격하기도 했어요
    쥐어 박고 싶었습니다..ㅠㅠㅠ
    그 사진 정말 어디에 쓸까요???
    에공~~
    얼레지..정말 좋아요..전 봄바람 났어요^^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1.04.01 09:20 신고

      그놈의 욕심이 문제죠.
      사진도 자격증 제도 만들면 좋겠어요.
      기본 교육부터 받고 말입니다.
      나 혼자보겠다고 캐가는 사람들은 더 나빠요.
      '사장님 나빠요~'보다 더 나빠요~^^

  • Favicon of http://krlai.com BlogIcon 시앙라이 2011.04.03 12:52

    눌산형님 안녕하세요. 얼레지 보니 완전 봄바람이 납니다.
    저도 오늘 얼레지 만나고 왔어용^^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