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얼레지 꽃말은 '바람난 여인'

by 눌산 2011. 4. 5.
728x90
반응형








숲은 지금 얼레지 천지랍니다.

얼레지가 눌산을 환장하게 만듭니다.^^
얼마나 흐드러지게 피었는지 정신이 혼미해집니다.
4월의 숲은 얼레지가 완전 제압해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난 여인'이라는 꽃말을 가진 얼레지가 활짝 피었습니다. 복수초, 변산바람꽃, 너도바람꽃, 노루귀 다음으로 피는피는 얼레지 만큼 화려한 꽃은 없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레지는 백합과의 다년생초로 숲속 나뭇그늘에서 주로 자랍니다. 나무에 잎이 나오기 전에 꽃이 피었다가 잎이 나올 무렵에 열매를 맺고 죽기 때문에 봄을 알리는 꽃으로 알려져입니다. 꽃말은 '바람난 여인'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을 알리는 꽃은 많습니다. 복수초나 노루귀, 변산바람꽃, 너도바람꽃 등. 하지만 이 얼레지 만큼 화려한 꽃이 또 있을까요? 얼레지는 눌산을 환장하게 만드는 꽃입니다. 산중 깊숙한 바위 틈에서 빼꼼히 얼굴을 드러낸 얼레지의 자태는 그 이름 만큼이나 화려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꼿꼿한 자태가 '바람난 여인'이라는 얼레지의 꽃말에 딱 어울립니다. 얼마나 당당한지 가녀린 대궁이지만 힘이 느껴집니다. 꽃말의 정확한 의미는 모르지만, 절대 가벼운 의미는 아닐 겁니다. 그렇게 믿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과 한낮, 빛에 따라 하루에도 몇번씩 꽃모양은 달라집니다. 단 하나도 똑같은 모습이 없습니다. 얼레지의 매력이기도 합니다.

사람 마음 참 간사합니다. 얼레지를 만나고 오는 길에 우연히 복수초와 꿩의바람꽃 군락지를 만났습니다. 아주 우연히죠. 차를 타고 가다 흐더러지게 핀 황금빛 복수초가 눈에 들어왔으니까요. 그런데 무심해 지더군요. 보물찾기라도 하듯 복수초를 찾아다닐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얼레지에 취해 꽃으로 안보이더란 얘깁니다. 그러면 안되는데 말입니다.^^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