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전라남도 곡성] '호곡나루' 섬진강 마지막 나룻배

by 눌산 2012. 3. 19.











섬진강 오백리 구간 중 유일하게 딱 하나 남은 나룻배가 있다.
'섬진강 기차마을' 레일바이크 역이 있는 침곡마을과 강 건너 호곡마을을 이어주는 배로 여전히 주민들의 이동수단이다.


호곡마을 나룻배는 줄배로 와이어줄이 강에 걸쳐 있고, 배와 와이어줄 사이에 또 다른 줄이 묶여 있다.
배에서 이 줄을 잡아 당기면 배가 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간다.





호곡마을을 가기 위해서는 섬진강 기차마을 종점인 가정마을에서 곡성군 고달 면소재지 방향으로 난 비포장도로를 타야 한다.
레일바이크 역이 있는 침곡마을에서도 만날 수 있지만, 호곡마을 쪽 비포장도로를 추천한다.
봄이면 산수유꽃, 벚꽃, 복사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나는 멋진 길이다.
먼지 폴폴나는 불편한 길이지만, 섬진강의 아름다운 모습을 많이 만날 수 있는 구간이기 때문.





'死대강 사업'의 일환인지 호곡나루 근처에 중장비가 세워져 있다.
설마 강바닥 박박 긁어내는 것은 아닌지...





호곡나루가 있는 섬진강은 17번 국도와 증기기관차가 나란히 지난다.





섬진강과 레일바이크, 17번 국도가 나란히 달리는 서정적인 풍경이다.
하지만 이런 풍경도 언제 사라질지 모른다.

댓글2

  • 김천령 2012.03.19 22:11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잘 지내시지요.
    무주의 그날이....

    호곡나루에 중장비를 보고 놀랐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인지?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2.03.20 09:10 신고

      적상산 복수초 어제 처음 확인했습니다.
      이제 피기 시작한거죠.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이 늦습니다.

      잘은 모르지만 강바닥 긁어내는 공사 중으로 보였습니다.
      온나라가 공사판이 되어가는 현실이 무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