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솜나물

by 눌산 2012. 5. 16.
728x90
반응형









야생화를 좋아한다.
사진에 담는 맛도 좋지만, 바라보는 느낌이 더 좋다.
키가 크고 화려한 꽃보다 이른봄 피는 작은 풀꽃이 더 좋다.
사실 이즈음에 피는 꽃들은 다 화려하다.
신록이 우거지고 그늘지는 숲에서는 키가 커야한다.
초록 속에 돋보이기 위해서는 더 화려하지 않으면 눈에 띄지 않는다.
5월의 야생화들이 키가 크고 화려한 것은 제각각의 자태를 뽑내기 위한 것이다.


유일사 오르는 길에서 만난 솜나물이다.
햇볕을 좋아하는 녀석이라 숲에서 벗어나 피었다.
나도 좀 봐달라는 듯이 말이다.





잎과 줄기에 뽀송한 솜털을 가지고 있어 솜나물이라 불린다.
꽃잎까지 솜털로 치장한 솜다리와 구별된다.





워낙 화려한 꽃이 많아 그런지 눈길 받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더 눈길이 간다.

다음백과사전 / 국화과(菊花科 Asteraceae)에 속하는 다년생초로 대정초(大丁草), 솜나무, 부싯깃나무, 까치취라고도 한다.
숲속 양지 바른 건조한 곳에서 자란다. 꽃피는 시기는 4~9월로 비교적 길며, 가을에 꽃피는 개체는 봄에 피는 개체보다 전체적으로 크기가 크다. 봄에 나오는 개체는 키가 5~20㎝ 정도이고 뿌리에서 나오는 잎의 모양이 3각형으로 가장자리에 톱니가 약간 있는 것에 비해, 가을에 나오는 개체는 키가 60㎝에 달하고 뿌리에서 나는 잎은 긴 타원형으로 가장자리는 무잎처럼 갈라져 있다. 잎의 뒷면은 흰색 털이 밀생한다. 흰색 또는 담자색의 지름 15㎜ 정도이며 5~9월에 꽃은 꽃줄기 끝에 1개씩 핀다. 열매는 수과(瘦果)로 방추형이며, 흰색의 관모(冠毛)를 가진다. 열매를 부싯돌에 얹어 담뱃불을 붙이기도 하여 부싯깃나무라고도 하며, 잎에 흰섬유와 같은 털이 밀생하여 이불솜을 뒤집어쓴 듯하므로 솜나물이라 하는 것 같다. 중국·소련·일본에도 분포하는 이 풀은 약효도 독도 없으며, 어린순은 봄에 나물로 먹는다. 관상용으로도 심으며, 번식은 포기나누기로 한다.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백선(白鮮)'  (0) 2012.05.24
매발톱꽃 꽃말은 '바람둥이'  (6) 2012.05.18
솜나물  (0) 2012.05.16
쥐오줌풀  (0) 2012.05.16
당개지치 꽃말은 '축배'  (0) 2012.05.15
홀아비들이 여기 다 모여 있었네! 태백산 홀아비바람꽃  (2) 2012.05.1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