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충청북도 충주] 충주호 물안개에 반해 발길을 멈췄다.

by 눌산 2013. 7. 10.
728x90
반응형













여행을 자주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다른점이 몇가지 있다.
첫째도 둘째도 날씨다.
여행을 떠나기 직전의 여행자라면 일기예보에 민감해 진다.
요즘 같은 장맛철에는 더 그렇다.
하지만 여행을 자주하는 사람이라면, '떠남'이 중요하기 때문에 비든, 눈이든 개의치 않는다. 
오히려 궂은날을 더 좋아한다.
눈에 보이는 풍경 뿐만이 아니라 사진 역시 궂은날이 더 멋지기 때문이다.

강원도 가는 길에 충주호에서 발길을 멈췄다.
소낙비가 한 차례 지나간 후 피어오르는 물안개가 가히 환상적이다.









































































충주호 수문 아래에서 만났다.
안개가 모이지 않고, 흩어져서 조금은 아쉬웠지만,
이번 일정에서 만난 최고의 풍경이었다.


반응형

댓글2

  • 이연희 2013.07.10 11:28

    안개 낀 철길 아래 풍경이 환상적이네요.
    오늘 아침엔 갑자기 저희집 둘째아이, 승민이가 무주 얘기를 꺼내더군요.
    꿈 속에 나왔다구...
    무주도 장마가 한창이겠죠?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3.07.10 11:31 신고

      무주는 비가 별로 안왔습니다.
      오늘도 해가 쨍한 걸 보면,
      무주는 남부도 중부도 아니나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