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칼럼

농촌총각 셋이 뭉쳤다.

by 눌산 2013. 10. 16.
728x90
반응형









농사를 짓겠다고 청년 셋이 뭉쳤다.
원예학과 출신의 선후배인 이들은 26살, 29살, 31살이다. 주변의 우려와 걱정 속에 시작한 이들의 농사는 곧 결실을 눈 앞에 두고 있다.물론 지난 2년 간 많지는 않지만 먹고 살 만큼의 수입도 올렸다. 내년이면 이들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는 블루베리를 수확한다. 알알이 영글어 가는 블루베리가 이들의 희망이요, 청춘이다.


우리 마을에서는 60세가 다 된 아주머니를 새댁이라 부른다. 그 아주머니 이후로 시집 온 새댁이 없다는 얘기다. 마을의 마지막 새댁인 셈이다. 이것이 농촌의 현실이다. 그런데 새파랗게 젊은 청년 셋이서 농사를 짓겠다며 2년 전 전라북도 무주군 안성면 금평리 궁대마을로 찾아 들었다. 이들을 만나는 대부분의 사람들의 첫마디는 ?’였다. ‘무슨 사연이 있어 아직 젊은 친구들이 이 깊은 산골까지 찾아 들었지?’라는 궁금함일 게다.

궁대마을의 평균 연령을 확 낮춘 사진 속 세 청년, 김재형 전의택 정용기 군을 만나고 왔다.


이들을 만나서도 도무지 농사를 짓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았다. 2년 간 공들여 가꾼 그들의 블루베리 농장을 보고서야 '농사꾼'이 맞구나 했다.

세 청년은 전북대학교 원예학과 졸업동기들이다. 재학 중에 영농정착 교육과정을 함께 수료했고, 이곳에서 의기투합하게 된다. 다른 친구들처럼 기업체에 취업하지 않고 곧바로 농촌 현장에 뛰어들기로. 세 청년은 영농정착 교육과정 중에 실습 위주의 교육과 선진농업인들을 만나면서 농촌의 미래를 고민했다. 현재는 낙후되어 있지만 성공 가능성은 충분하다는데 서로 동의하고 졸업 후 진로를 농촌 현장으로 함께 가기로 결정했다. 문제는 부모님을 설득하는 일이었다. 최소한 먼저 허락을 받는 게 중요하기 때문이다. 졸업식날 식사하는 자리에서 부모님들을 모시고 자신들의 생각을 처음으로 말씀드렸다. 귀농을 하고자 하는 이들의 뜻을 충분히 전달하려고 노력했지만, 당연히 반대였다. 하지만 아직 젊기에 실패도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는 간절한 설득에 반승낙을 받았다. 그렇게 부모님과 주변 사람들의 우려와 걱정 속에 지난 20112월 금평리에 터를 잡았다.


김재형 군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아직은 젊은데 왜 농사를 짓는지. 대답은 간단했다.
아직 젊기 때문입니다. 생각하는 것 뭐든 해 볼 수 있는 나이니까요."
우문에 현답을 내놨다. 아마도 똑같은 질문을 많이도 받았을 게다.


 

세 청년이 지난 2년 동안 겪은 농촌의 현실은 열악하지만 무한한 가능성을 만났고, 또 자신감을 얻었다.

처음 저희가 이곳에서 농사를 짓고 살겠다고 왔을 때 마을 어르신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집과 땅을 구하는데 발 벗고 나서서 도와주셨거든요. 또 모르는 것이 있으면 알려주시고, 잘 되기를 바라는 진심어린 마음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저희들도 받은 만큼 예비 귀농인 들에게도 돌려줘야죠. 그것이 곧 농촌의 미래라고 생각합니다.”

자신들보다 남을 먼저 걱정할 줄 아는, 이제 막 초보농군 티를 벗어 난 세 청년의 농촌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느껴지는 말이다. 내년 여름 블루베리를 첫 수확하는 날에는 막걸리 몇 병들고 다시 궁대마을을 찾아봐야겠다.

 

그들의 열정에 박수를 보낸다
 




반응형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