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야옹이와 다롱이의 겨울나기

by 눌산 2013. 12. 20.
728x90
반응형










이제는 산골생활에 이력이 붙을 만도 한데 다롱이는 여전히 도시 고양이 티를 벗어나지 못했다.
추위를 얼마나 타는지 여전히 벽난로를 끼고 산다.
그에 반해 야옹이는 야생에 가깝다.
저 혼자 스스로 문을 열고 드나드는 다롱이에 비해 야옹이는 문을 열어 들어오라고 사정해야 잠깐 들어와 앉아 있는 정도.


아침인사 하는 야옹이 소리가 요란하다.
눈맞춤이라도 해줘야 그친다.



야옹이가 방에 들어 왔다.
그것도 잠시, 나갈 생각부터 한다.









그에 반해 다롱이는 벽난로를 피기 전부터 들어와 앉아 있다.
아침부터 꾸벅꾸벅 졸면서.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벽난로 앞, 야옹이와 다롱이  (2) 2014.01.08
무주는 지금, 눈  (0) 2014.01.08
야옹이와 다롱이의 겨울나기  (3) 2013.12.20
간밤에 내린 눈.  (0) 2013.12.20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4) 2013.12.14
무주는 지금, 눈...  (3) 2013.11.27

댓글3

  • 셀라 2013.12.30 10:00

    아웅~ 다롱이 모습이 넘 귀엽네요^^
    눌산님,야옹이,다롱이~ 겨울 잘 보내세요~
    답글

  • 나무가 있는 풍경 2014.10.23 21:12

    아롱이랑 다롱이를 보니 제가 옛날에 키우던 똘이 생각이 납니다.
    어미가 핏덩이채 버린것을 우유랑 미음 쭈어 먹이면서 키웠던데...
    고양이가 넘 예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