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언제나 봄날

by 눌산 2014. 4. 16.
728x90
반응형












'언제나 봄날' 뒤란에는 수령 520년의 거대한 당산나무가 있다.
매일 만나는 나무지만, 이 봄에 만나는 느낌은 다르다.
하루가 다르게 무성해지는 잎을 보는 것만으로도 감동 그 자체니까.



일주일 후면 잎은 더 무성해지고, 초록으로 변하겠지만, 내 눈에는 언제나 연둣빛이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반딧불이를 만나다.  (0) 2014.05.23
봄날은 갔다.  (0) 2014.05.05
언제나 봄날  (4) 2014.04.16
연둣빛  (0) 2014.04.14
무주에도, 눈  (2) 2014.02.10
벽난로 앞, 야옹이와 다롱이  (2) 2014.01.08

댓글4

  • 하늘소 2014.04.17 11:29

    눌산님!잘 지내시죠?
    사계절이 훌쩍 지나서야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언제나 봄날 그 곳에도 연두빛으로 물들었군요.
    발길닿는 곳마다 연초록의 풍경에 마음을 빼앗기니...
    저도 눌산님의 소개로 지난 12일(토)잠두마을을 다녀왔네요.
    정말 환상적이었어요.
    그냥 그 모습 그대로를 멈출 수 없는 것이 아쉬웠어요.
    오랜시간 그 길을 기억하고 싶어요.
    부남면사무소 이장님댁의 식사도 좋았습니다.
    눌산님!
    감사합니다^^
    답글

  • 익명 2014.04.22 10: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ense 2014.05.19 13:14

    저 정자.. 이사왔어여? 거 마을 위에 있던거 아닌가여?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