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마감

by 눌산 2015. 1. 8.












주어진 시간이 한 달이라고 치자.

3주를 널널하게 놀고.

남은 일주일 간 이를 악물고 덤벼든다.


학창시절 시험공부가 그랬고.

지금은 원고 마감이 그렇다.


그래도 공부 못한다는 소리는 안들었다.

역시, 마감을 어긴 적은 없다.





다행인 것은, 머리가 아프지 않다.

알고보니, 요 며칠 뉴스를 안 봤구나....









/ 라제통문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과 봄의 밀당  (0) 2016.02.29
첫눈  (1) 2015.12.01
마감  (1) 2015.01.08
겨울 강  (1) 2014.12.26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1) 2014.12.23
산골의 겨울  (2) 2014.12.23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