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만추의 적상산

by 눌산 2008. 10. 29.
728x90
반응형









금요일부터 화요일까지 참 바쁜 시간을 보냈습니다.
덕유산 자락에 있는 무주도예원에서 마당불축제가 있었고,
연이어 찾아 온 지인들과 오랜만에 술자리를 했습니다.
언제나 열려 있는 집이다 보니 손님들이 끊이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접대를 해야 한다든가 하는 어려운 손님은 없습니다.
다들 알아서 잘 노는 분들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른 아침 적상산 산정호수를 찾았습니다.
전망대 부근 숲은 이미 가을을 보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이 해발 천미터가 넘는 곳이다 보니 산 아래와는 전혀 다른 풍경입니다.
이른 아침 서걱이는 숲길을 걷는 기분, 상큼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리가 내리고 부터 며칠째 아침 분위기는 이미 겨울입니다.
두터운 겨울 옷을 입고, 벽난로를 곁에 끼고 살아야 하니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상산 전망대입니다.
양수발전소 구조물 중 하나인데, 조망이 뛰어난 곳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에서는 덕유산 향적봉과 무주, 금산 읍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국사 오르는 길입니다.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가로수가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정호수를 상부댐이라 하고, 산 아래 있는 호수는 하부댐이라고 합니다.
물의 낙차를 이용한 양수발전소지요.
사진은 하부댐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나 둘 떠나기 시작하는 가을이 보입니다.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맨몸이 드러나면 긴 겨울이 시작되겠지요.
전망대에서 만나는 한겨울 풍경 또한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국사까지 오르는 저 길은 지리산 횡단도로를 연상케하는 분위기입니다.
등산이 힘들다면 저 드라이브 코스를 타 보는 것도 좋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지바른 곳에서는 아직 붉게 물든 단풍을 만날 수 있습니다.

요즘 마을 주민들은 가을겆이가 한창입니다.
콩과 들깨 수확이 가장 마지막이죠.
곶감도 깎아 말리고, 틈틈이 나무도 합니다.
이 정도면 긴 겨울 날 준비는 대충 마무리된 셈이죠.

저요? 전 너무 느긋해서 탈입니다.
미리미리 준비하는 스타일이 못 되기 때문에 닥치는데로 해야죠.^^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근한' 하루  (4) 2008.11.12
첫눈 소식에.  (6) 2008.11.11
만추의 적상산  (5) 2008.10.29
한 그루 나무가 주는 행복  (4) 2008.10.24
'펜션 언제나 봄날'의 가을  (0) 2008.10.23
진동리 단상  (4) 2008.10.23

댓글5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29 13:09

    느긋하신 눌산님과 늦가을의 적상산, 참 잘 어울리는 듯... ^^
    지난 주말엔 못 가게 되어 정말 아쉬웠습니다.
    벽난로 구경하러 한 번 찾아 뵐께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8.10.29 18:03 신고

      지난 주말 오셨으면 참 좋았을텐데...
      마당불에 머루주에 삽겹살에 군고구마에...^^

      사실은 게으름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30 09:47

      정말로 같이 왔으면 좋았을 것을... 맛난 먹거리에 좋은 술에... 아쉬워요. 다음에 꼭 같이 가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30 14:08

    지리산이 너무나 그리워 망설이다 그곳을 택했습니다. 역시나 기대를 배반하지않더군요. 가을 적상산도 너무나 가보구 싶은 곳이었는데 내년으로 미루었습니다. 마음은 늘 무주 적상산에 가 있지요. 아름답네요.. 겨울에 난로옆에앉아 머루 다래주랑 군고구마랑 먹는 호사를 가져볼 수 있을지...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8.10.31 09:39 신고

      그리우면 떠나야지요. 지리산이 부르는데....^^ 잘 다녀오셨는지요? 피아골에 핏물이 뚝뚝 떨어진다는데, 마음만 굴뚝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