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연둣빛으로 물든 금강(錦江)의 봄

by 눌산 2009. 4. 16.
728x90
반응형








연둣빛으로 물든 금강의 봄

전라북도 장수 신무산 자락 뜬봉샘에서 발원한 금강은 진안-무주-영동-금산-옥천을 지나 대청댐으로 스며듭니다.
남에서 북으로, 다시 동서를 가로질러 서해바다와 만나는,  한강 낙동강 다음으로 긴 강입니다.

무주에 금강이 있나요?
많이 듣는 말입니다.
그도 그럴것이 금강하면 인접한 금산이나 영동, 옥천을 먼저 떠올리니까요.

반딧불이가 서식하는 남대천은 무주구천동과 함께 청정 이미지의 대명사입니다. 무주의 보물이지요. 이 남대천이 무주 읍에서 금강과 합류합니다. 금강 천리 길 중 가장 경관이 뛰어나다는 강변 또한 대부분 무주 땅에 있습니다.

금강은 무주 땅에서는 없어서는 안될 소중한 젖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봄날>에서 금강은 10분 거리에 있습니다.
어릴적 섬진강에서 자란 덕에 강은 언제나 친숙합니다.

봄 강은 고요합니다.
짝을 찾는 새소리만 간간한 들릴뿐.
물소리 조차도 들리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월을 낚는 강태공의 모습이 한가롭군요.
금강은 낚시의 명소이기도 합니다.

저는 낚시를 하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강은 연둣빛 옷을 갈아입는 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 겨울 북서풍에 마른 대궁만 남아 있던 억새에도 새순이 돋아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드러지게 핀 산벚꽃과 연둣빛이 잘 어울리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각각의 멋을 뿜내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주에서도 복사꽃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불과 며칠 사이에 봄색이 완연합니다.



"물은 제 골로 흐른다."는 말이 있습니다.

강 정비한답시고 굴곡진 강을 아우토반으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큰 홍수가 난 뒤에 보니 반듯하게 정비한 강은 온데간데 없고 원래 모습으로 흐르더란 얘깁니다.
그 모습을 보고 산골에 사는 어르신이 하신 말씀입니다.
강에도 길이 있다는 얘깁니다.

강은 저 혼자서도 잘 흐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