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오랜만에 만난 야옹이 기분 최고~

by 눌산 2010. 1. 29.
728x90
반응형









강원도와 경상도를 다녀오느라 닷새나 집을 비웠더니 야옹이 녀석 외로웠다 봅니다.
늦은 밤 차소리에 뛰쳐나옵니다.
다른 차가 마당에 들어서면 금새 어디로 숨어 버리는데 주인 차는 귀신 같이 알아봅니다.
꼭 강아지 처럼 말입니다.
이리저리 뛰며 야옹~ 하는데 어딜 갔다 이제 왔냐.는 듯 눌산을 바라 봅니다.
미안 미안. 많이 미안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자마자 사료와 물부터 챙겨줬는데도
눌산만 졸졸 따라 다닙니다.

왠만하면 실내에는 못 들어오게 하지만 오늘은 특별히 봐줍니다.
닷새나 혼자있게 했으니 미안한 마음에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산 냄새가 그리웠어?
금방이라도 눈물을 줄줄 흘릴 것만 같은 표정이 안스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옹이 녀석.
어젯밤에 이어 종일 눌산만 따라 다닙니다.
컴퓨터 앞에 앉으면 보고 또 보고...
고만 봐~ 자꾸 미안해지자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어리광입니다.
안하던 짓까지 하며 애교를 부립니다.

오늘만 봐주는거야.
낼부턴 쥐 잡아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를 꺼내면 포즈도 잡아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졸리지?
탁자 밑에 들어가 늘어지게 하품을 합니다.
주인이 곁에 있으니 좋나 봅니다.
나도 니가 있어 좋다.
역시 내 집이 최고야~
그렇지?^^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날 되십시오.  (0) 2010.02.13
쥐잡기 놀이에 빠진 야옹이  (4) 2010.02.01
겁많고 호기심 많은 야옹이  (0) 2010.01.19
아침나절 내린 무주의 눈  (2) 2010.01.12
야옹이는 벽난로를 좋아해요.  (4) 2010.01.12

댓글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29 17:31

    5일동안 혼자 있었으니 그럴만도 하겠네요~ㅎㅎ
    야옹이 혼자 있는동안 아마 울었을지도 모르는데..^^
    전에 야옹이 키울때보면 울기도 하더라구요..
    표정이 참 귀여워요..ㅎ
    눌산님~저녁시간 이네요
    식사 맛있게 하시고
    좋은시간 보내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29 18:12

    정말 쳐다보는게 뭐랄까 ~ 그리웠다는 표정인 것 같아요 !
    닷새 못본 만큼 오늘 하루 고양이랑 재밌게 놀아주세요 !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01.30 09:23 신고

      혼자서도 잘 놀지만 주인이 없으니 많이 외로웠을 겁니다.
      동물 좋아하는 분들이 다 그렇겠지만
      서로 교감하는 느낌 때문일겁니다.
      말 못하는 동물이지만 표현은 하니까요.
      좋은 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