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봄날의 성찬(盛饌), 멸치쌈밥

by 눌산 2010. 4. 24.
728x90
반응형









무주는 사흘 연속 비가 내렸습니다. 눈꼽씨레기 만큼씩. 간만에 화창한 날씨가 입맛을 돋구게 합니다. 멸치쌈밥에 막걸리 한잔 걸치니 하늘이 노랗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좋은 봄날 햇볕을 즐겨야지요. 요즘 한창 제철 맞은 멸치쌈밥입니다. 생멸치에, 생고사리 넣고 상추쌈 한입 먹으면 보약이 따로 없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말입니다.


무주구천동 벚꽃이 활짝 폈습니다. 동네 주민들이 축제도 한다네요. 눌산네 집 앞 벚꽃은 이제서야 꽃 피울 준비를 합니다. 튀고 싶은가 보죠. 이 꽃 저 꽃 다 떠난 다음에 저 홀로 피어 사랑 독차지 할려고. 언제나 봄날은 해발 500 미터라 많이 늦습니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 이름은 봄  (3) 2010.04.27
야옹아 뭐해~  (1) 2010.04.26
봄날의 성찬(盛饌), 멸치쌈밥  (0) 2010.04.24
19번 국도 화물자동차 화재현장  (0) 2010.04.22
무주에 첫눈 내렸습니다..  (1) 2010.04.15
쓰레기로 가득한 화개 벚꽃길 유감  (4) 2010.04.1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