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무주구천동 벚꽃 이번주가 절정

by 눌산 2010. 4. 24.









무주구천동 벚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무주하면 가장 먼저 구천동계곡이 떠오릅니다. 그도 그럴 것이 무주와 구천동은 한 몸으로 고유명사가 되버린지 오래기 때문이죠. 무주의 상징과도 같은 구천동에는 그에 걸맞은 '구천동 33경'이있습니다. 제1경인 라제통문에서부터 제33경인 덕유산 주봉 향적봉까지 장장 36km에 달하는 구간의 계곡과 기암괴석, 희귀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태고의 원시림, 그 사이를 비집고 흐르는 맑고 투명한 물길이 만들어 낸 못과 폭포 등을 이르는 말입니다.

구천동이라는 이름의 유래는 몇 가지가 전해오는데, 9천 명의 승려가 도를 닦았던 장소여서라든가, 구씨와 천씨가 많이 살아서, 9천 명의 호국무사가 수련했던 장소라서 등 그 유래는 다르게 전하지만 천혜의 지형적인 조건과 무성한 숲, '덕(德)'이 많아 넉넉하고, 너그러운 산 덕유산이 주는 기운이 있어 오래 전부터 영호남을 대표하는 산으로 손꼽혀 왔습니다.

 
4월의 구천동은 벚꽃길이 열립니다. 온 나라가 벚꽃 천지라지만, 무주는 느즈막히 개화를 시작했습니다. 남쪽에서부터 올라온 벚꽃이 이제서야 꽃을 활짝 피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주구천동 제1경인 라제통문.


라제통문에서 무주리조트 가는 길입니다. 약 2km 구간이 가장 멋집니다. 내일까지 벚꽃축제가 열리지만, 요란하지 않습니다. 주차공간이 좀 부족해 보이지만 축제장 인근에 주차 가능합니다.



댓글2

  • 최고봉 2010.04.25 00:07

    연이틀 해미읍성과 낙안읍성 그리고 보성에서 녹차 만들기 체험등 이리저리 답사 다니다 보니 등잔밑이 어둡다고 울동네 벗꽃은 구경도 제대로 못하게 생겼네요...낼부터 수요일 까지 남도 여행다녀오면 울동네 벗꽃이 다진것은 아닐런지...걱정이 앞서네요...눌산의 좋은 사진으로나마 많이 볼수있게 멋진 작품 부탁합니다...즐거운 주말 보내세요...ㅎㅎㅎ
    답글

  • ㅋㅋ1111111 2010.05.09 18:06

    아름다운 사진들 감사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