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기차를 기다리는 해바라기

by 눌산 2010. 6. 29.










순식간에 지나쳤다.
기찻길에 핀 해바라기를.
다시, 쭈욱~ 후진, 농로를 따라 해바라기를 만나러 간다.
아, 여긴 증기기관차를 타고나 볼 수 있는 곳이었다.
눌산이 곡성중학교에 입학해서 3개월을 통학한 곡성역 주변이다.
도둑열차를 타기 위해 숨어 있다 기차가 오면 튀어 나갔던 그 농로.
아마도 역무원은 그 '짓'을 다 알고 있었을텐데...
한번도 붙잡히지 않았다.
그건 역무원의 아들도 도둑열차를 탔으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와 해바라기, 참 잘 어울린다.
증기기관차는 만나지 못했다.
인내력 부족으로.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