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국도변의 노랑수채화, 루드베키아 꽃길

by 눌산 2010. 7. 3.
728x90
반응형


 







북아메리카가 원산인 루드베키아입니다. 삼잎국화라고도 합니다. 속명은 스위덴의 식물학자인 루드베크 부자의 이름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내한성이 커서 생명력이 강하고, 3개월 이상 꽃이 핀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요즘 도로변에서 많이 볼 수 있습니다. 멀리서 보면 해바라기 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식하고 오는 길에 담았습니다. 뭘 먹었냐구요? 무주IC 앞 만남의 광장에서 갈비탕을 먹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봄날>에서 무주 IC 가는 길에 루드베키아가 흐드러지게 피어 있습니다. 19번 국도가 확장되고 우회도로가 생기면서 차량 통행이 뜸한 곳입니다. 아무래도 봐주는 사람이 없으니 심심할겁니다. 그래서 눌산이 사진으로 담아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드베키아는 6월 말부터 피기 시작합니다. 북아메리카가 원산이지만 워낙 번식력이 강해 이미 토종화 된 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명력이 강하고 오래 꽃을 볼 수 있어 그런지 도로변에 많이 심습니다. 칙칙한 장맛철에도 화사함을 잃지 않으니 사랑을 받는거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추리는 집 앞에서 담았습니다. 이제 막 피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봄날> 주변은 여전히 개망초가 뒤덮고 있습니다. 다들 잡초라고 하지만 눌산 눈에는 화초입니다.

반응형

댓글2

  • Favicon of http://blog.naver.com/jshbanjang BlogIcon 정선애인 2010.07.04 11:18

    그집 갈비탕이요..저번엔 냉면 먹었는데 담에는 꼭 갈비탕 먹어봐야야겠어요.. 루드베키아 이꼬르= 삼잎국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07.05 07:10 신고

      여전히 그집은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습니다.
      소문이 참 무섭더군요.
      물론 맛이 좋으니까 그러겠죠.
      눌산은 정선 황기족발 먹으러 갈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