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여름밤의 신비, 반딧불이의 아름다운 빛을 만나다.

by 눌산 2010. 8. 20.
728x90
반응형











늦반딧불이 애벌래(유충)을 만난지 20여 일 만에 반딧불이 성충이 날기 시작했습니다.
즉, 숫컷의 구애가 시작되었습니다.
오매불망 기다리던 님이라도 나타난 양 무주총각 난리법썩을 떱니다.
곧바로 사진에 담아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에서 만날 수 있는 반딧불이의 종류는 3종이 있습니다.
5월 말부터 나타나는 운문산반딧불이와 애반딧불이,
그리고 이맘때 부터 나타나는 늦반딧불이 입니다.

운문산반딧불이와 애반딧불이의 빛은 깜빡이지만
몸집이 훨씬 큰 늦반딧불이의 빛은 지속적입니다.
대신 활동시간이 1시간 내외로 짧다고 합니다.

반딧불이의 성장과정을 보면
알에서 25-30일,
유충 10개월,
번데기집 25-30일,
성충 15일을 산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꽁지부분의 불빛 보이시죠?
사진을 찍기 위해 손바닥에 올려 놨는데도 계속 빛을 발산합니다.

반딧불이는 딱정벌레목(─目 Coleoptera) 반딧불이과(─科 Lampyridae)에 속하는 곤충.
몸길이는 12~18㎜이며 머리는 겹눈 뒷가두리까지 앞가슴 아래 숨겨져 있다. 겹눈은 크고 뚜렷한 작은 점각이 빽빽하게 나 있다. 촉각은 선상(線狀)이며, 앞가슴등판은 앵두색이고, 뒷가두리각은 뒤쪽으로 예리하게 돌출했다. 앞가슴등판에는 암갈색 십(十)자형 얼룩무늬가 있다. 복판은 3각형이고 작은 점각이 많으며, 다리의 허벅다리마디 기부까지는 담색이다. 딱지날개에는 4개의 세로줄[縱條]이 있고, 그 간실에는 점각과 갈색의 짧은 털이 나 있다. 한국(중부)·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한국에서는 깨끗한 하천과 습지에 많이 있었으나 환경오염으로 대부분의 서식처가 파괴되어 멸종위기에 놓여 있으며 전라북도 무주군 설천면 소천리·청량리 일원 하천의 반딧불이와 그 먹이(다슬기) 서식지가 천연기념물 제322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 백과사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딧불이가 빛을 발산하는 이유가 뭘까요?
한마디로 암컷에게 구애하는 숫컷의 빛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암컷은 날개가 퇴화되어 날지 못하고 풀숲에서 약한 빛을 냅니다.
암컷은 배 부위의 일곱 마디 중 한 마디에서
숫컷은 두 마디에서 빛을 냅니다.
날아다니는 것은 숫컷이라고 보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월 28일과 9월 4일 두 차례에 결쳐 무주 농업기술센터 주관으로 무료 반딧불이 탐사를 실시합니다.
문의전화 063-320-2862


728x90
반응형

댓글7

  • 은초 2010.08.20 08:44

    헐.. 하루 더 있을걸... ㅠ.ㅜ
    답글

  • 김혜정 2010.08.21 00:39

    유충만 보고 와서 조금은 아쉬웠는데 사진으로나마 반딧불이 성충을 보게 돼서 위안이 좀 되는데요.^^
    9월 초까지 볼 수 있다는 말씀에...... 마음이 확 동하는데, 이러다가 휙 그곳으로 날라갈 지도 모르겠어요. ㅎㅎ

    서울은 밤 12시가 넘은 지금도 무지하게 더운데..... 무주는 좀 괜찮은지요?
    답글

  • 익명 2010.08.23 09: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