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복수초' 꽃밭에서 놀다.

by 눌산 2011. 3. 16.
728x90
반응형










복수초가 활짝 피었습니다.
꽃밭이 따로 없습니다.
아직은 겨울빛이 채 가시지 않은 누런 낙엽더미 속에서 핀 복수초는 그야말로 환상입니다.

입춘을 전후해 대지의 언 땅을 뚫고 움을 틔운 복수초는
강인한 생명력 만큼이나 황홀한 황금빛 색감을 자랑합니다.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복수초(福壽草)의 꽃말은 '영원한 사랑'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에 핀 복수초를 보고 교복 단추로 착각했다는 박완서 님의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누런 낙엽더미 속 황금빛 복수초를 보고 있자면 꿈을 꾸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착각에 빠지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말을 전후해 완연한 봄날씨였습니다.
복수초는 때를 놓치지 않고 꽃을 활짝 피웠습니다.
다시 꽃샘 추위가 찾아오면 잠시 주춤하겠지요.
그렇게 복수초는 한달 정도 꽃을 피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곱습니다.
하지만 이 녀석도 한여름에 핀다면 그리 주목 받지 못할 겁니다.
더 화려한 꽃이 많으니까요.
언 땅을 뚫고 올라오는 강인한 생명력에 감탄하는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밭이 따로 없습니다.
우후죽순 올라오는 모습이 마치 우애좋은 형제들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볕을 잘 받기 위해 고개를 돌린 모습입니다.
추위에 강한 꽃이라고 하지만 봄햇살을 마다할 녀석은 없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털목도리에 낙엽을 이불삼아 덥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생화 사진으로 찍으러 다니다 보면,
사진을 찍기 위해 낙엽을 다 걷어내 버리는 경우를 봅니다.
그러면 절대 안됩니다.
저 여린 꽃에게 낙엽은 이불이니까요.
일종의 보호막이죠.
사람이나 자연이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아름답듯이,
사진도 마찬가집니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담아주면 됩니다.
그 느낌 그대로.

2011. 3. 14 / 전라북도 완주
반응형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