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복수초(福壽草)의 꽃말은 '영원한 사랑'

by 눌산 2011. 3. 12.
728x90
반응형










3월은 야생화의 계절입니다.
본격적인 야생화는 4월부터라고 할 수 있지만,
귀하디 귀한 복수초나 노루귀, 바람꽃을 만나는 계절이 3월이니까요.
사실, 흔하다면 무지 흔한 꽃들입니다.
하지만 깊이 깊이 들어가지 않으면 만날 수 없습니다.
부지런히 다니는 수고와 우리꽃을 아끼는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
그런 마음으로 만나면 더 반갑습니다.
더 곱고,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입춘을 전후해 대지의 언 땅을 뚫고 움을 틔운 복수초는
강인한 생명력 만큼이나 황홀한 황금빛 색감을 자랑합니다.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복수초(福壽草)의 꽃말은 '영원한 사랑'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수목원에 가면 이 복수초를 많이 만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야생에서 만나는 복수초는 다릅니다.
색감이 다르고, 분위기가 다르고, 스스로 느끼는 느낌이 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골짜기에 복수초가 핍니다.
걸어다니는 길도 없고, 손바닥으로 하늘이 가려질 만큼 협착한 골짜기입니다.
무주총각은 지금 복수초를 담기 위해 땅바닥을 기어다니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년 다니는 곳이지만 올 만큼 늦게 핀 적은 없었습니다.
무지 추웠던 작년 봄에도 3월 초에 다 피었으니까요.
이제 막 피기 시작합니다.
최소 일주일 이상 늦은 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늦은 오후라 꽃잎까지 다물어 버렸습니다.
아쉬울 것 없습니다.
또 오면 되고, 언제와도 만날 수 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산은 야생화를 좋아합니다.
멋진 사진을 담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그냥 바라보는 즐거움 때문입니다.
언제봐도 질리지 않는, 가장 순수한 모습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년 같으면 보춘화(춘란)도 많이 피었을텐데,
이제 막 꽃대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후~ 불면 바람에 날릴 것 같은 여린 꽃잎이, 참 곱지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