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오전 10시 50분

by 눌산 2011. 5. 17.
728x90
반응형









글이 좀 뜸했습니다.
게으름 피기 좋은 봄날이니까요.
멍하니 앉아 두어 시간 노닥거리다 보면 하루가 훌쩍 지나갑니다.


봄볕이 가장 따뜻하게 느껴지는 시간입니다.
곧, 나른해집니다.





뒤란 당산나무는 어느새 무성한 초록 옷을 입었습니다.





감나무 잎이 맨 나중에 나옵니다.
산색은 봄인데, 몸은 이미 여름입니다.





한가로운 풍경이죠?
낮밥 먹고 늘어지게 한숨 때리면 딱 좋은 날씹니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나무에도 꽃이 핀다?!  (10) 2011.05.31
야옹아! 산책가자~  (8) 2011.05.24
오전 10시 50분  (4) 2011.05.17
돌아 온 '홀딱벗고새'  (6) 2011.05.07
5월의 찬란한 연둣빛  (0) 2011.05.04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연둣빛'  (8) 2011.04.29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