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나흘 만에 만난 야옹이

by 눌산 2012. 1. 20.
728x90
반응형










야옹이랑 얼굴을 마주한지, 딱 나흘 만이다.
누구랑 또 싸웠는지 얼굴에는 상처를 만들어왔다.
꼬박꼬박 사료를 챙겨놔서 하루에 한 두번 밥 먹으러는 왔었다.
얼굴을 못봐서 그렇지.


야~옹
야~아~아~옹
빨리 문 열어주지 않으면 가만 두지 않겠다는 기세다.
그러고는 방에 들어오자마자 잔다.





구석도 아니고 한 가운데서.
난 어디 앉으라고.





 














어디서 뭘 하고 다닌거야.
자는 폼도 가지가지다.
종일자겠지.
나는 안다.
17시 전에는 절대 안 일어난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옹이가 얄밉다!  (6) 2012.01.28
꼬리 빨고 세수하는 야옹이  (2) 2012.01.26
나흘 만에 만난 야옹이  (6) 2012.01.20
겨울비, 벽난로, 장작  (0) 2012.01.19
갈증  (3) 2012.01.11
야옹이의 일상  (3) 2012.01.10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