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야옹이가 얄밉다!

by 눌산 2012. 1. 28.
728x90
반응형








눌산은 하루 종일 나무 자르고 장작패느라 한겨울에 땀 흘리고 있는데,
야옹이는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자세로 잔다.
불러도 눈만 껌뻑, 고개도 안 돌린다.
얄밉다!^^


저 녀석 귀는 열려 있다.
왔다 갔다 하는 소리 다 들으면서 못 들은 척.









좀 더 가까이.
진짜 얄미운 자세다.^^





하루 종일 모르는 척 하던 녀석이 장작 다 패고 나니까 나간다.
동네 마실.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 폭설!!  (2) 2012.01.31
야옹이 팔자가 쵝오!  (0) 2012.01.30
야옹이가 얄밉다!  (6) 2012.01.28
꼬리 빨고 세수하는 야옹이  (2) 2012.01.26
나흘 만에 만난 야옹이  (6) 2012.01.20
겨울비, 벽난로, 장작  (0) 2012.01.19

댓글6

  • 뚱딴지 2012.01.30 09:26

    어떤 사람의 모습이 빙의된것 같으네요 ^^
    답글

  • 목포 김성수 2012.01.30 12:48

    눌산님 잘계시지요...작년 4월에 뵙고 그 뒤로는 못 가고 있네요..
    다음달에 덕유산에 함 오르려고하는데.. 그 때나 뵈어야 할것 같네요..
    항상 건강하시고 뙤 뵐때까지 건강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2.01.30 13:24 신고

      덕분에 잘 있습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으 받으시고요.
      올해는 큰눈이 안 왔답니다.
      내일부터 며칠 눈소식이 있는데 기대해봐야죠.

  • Favicon of http://정선애인 BlogIcon 정선애인 2012.01.30 19:02

    야옹이 자세..젤루 편한 자세죠.
    우리 덕산이도 동면 수준입니다.

    힘든 장작패기..힘내세요^^
    건강하시구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2.01.30 19:24 신고

      홍반장, 선화공주!
      이제 겨울도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아.
      오늘 복수초가 피었더라구.
      남은 겨울 잘 보내고 덕산기에서 보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