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복수초 떠나다.

by 눌산 2012. 3. 30.
728x90
반응형

 








복수초 스러진다.

뽀얀 속살 드러내고 방긋 웃던 때가 불과 얼마전인데.

봄빛에 부서진다.

긴 겨울 견딜 수 있었던 것은,

저 녀석들 때문이었다.

이번 봄에도 잘 놀았다.

볕 좋은 바위틈에는 현호색이 한창이다.

복수초 떠나고 나면,

또 다른 꽃이 핀다.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레지  (2) 2012.04.05
꿩의바람꽃  (0) 2012.04.05
복수초 떠나다.  (2) 2012.03.30
봄꽃의 여왕 얼레지를 보라.  (4) 2012.03.29
눈 속에 핀 '설중복수초'  (2) 2012.03.27
지독히도 향기로운 '길마가지나무 꽃'  (2) 2012.03.27

댓글2

  • 김혜정 2012.03.30 17:15

    '스러진다 '라는 말에는 존재를 더이상 보여줄 수 없다라는 애잔함과 아련함이 묻어있는 듯 하여 저에게는 참으로 슬픈 단어입니다. 반면에 사라진다라거나 없어졌다라는 말에는 찾을 수 없는 다음을 기약하겠다라는 약속 같은 의미를 담고 있는 듯하여 제가 참 좋아하는 말입니다. 복수초가 스러졌다는 말이 곱고 애잔해 두서없이 적어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