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산자고(山慈姑)

by 눌산 2012. 4. 13.
728x90
반응형








산자고는 백합과의 식물로 중부 이남의 햇볕이 잘 드는 풀밭에서 자랍니다. 이제 시작이라 하나 둘 보이기 시작하지만 볕 좋은 날이면 무더기로 피어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너무 흔하기 때문에 큰 주목을 받지 못하는 꽃이지만 그 의미를 알면 새삼 다시 보게 됩니다.


산자고 역시 햇볕에 민감합니다. 이른 아침이나 해가지면 곧바로 꽃잎을 다물어 버립니다. 꽃은 길고 가녀린 꽃대에 비해 백합처럼 커서 고개를 살짝 숙이거나 비스듬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산자고의 꽃말인 '봄처녀'와 아주 잘 어울리는 모습이죠.





산자고(山慈姑), 한자를 풀이하면 '산에 사는 자애로운 시어머니'라는 뜻이 됩니다. 말그대로 며느리를 아끼고 사랑한 자애로운 시어머니의 이야기가 깃든 꽃입니다.

시어머니나 며느리에 비유한 며느리밥풀이나  며느리밑씻개 같은 꽃들은 부정적인 의미의 꽃이지만, 산자고는 그와 다른 좋은 의미의 꽃입니다. 산자고는 까치무릇이라는 또 다른 이름도 갖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순우리말인 까치무릇이라고 부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얼레지는 지고, 그 자리에 산자고와 현호색이 자리 잡았습니다. 인간세상에는 사라진 순리가 자연에는 어김없이 존재합니다.

눌산에게 자연은 스승입니다.
728x90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배탈약 '큰괭이밥'  (2) 2012.04.20
무주구천동에서 만난 '얼레지'  (0) 2012.04.15
산자고(山慈姑)  (0) 2012.04.13
미치광이풀  (0) 2012.04.13
바람처럼 피었다 사라지는 '꿩의바람꽃'  (3) 2012.04.09
바람 만난 얼레지, 바람난 눌산  (1) 2012.04.0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