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국수나무

by 눌산 2012. 5. 27.
728x90
반응형









배고프던 시절 얘기다.
얼마나 배가 고팠으면 나무 줄기가 국수 가닥처럼 보였을까.
가지 단면을 자르거나,
불에 태우면 가는 나뭇가지 대롱 속에서 하얗고 긴 가닥이 나온다.
이게 바로 국수처럼 보였다는 얘기다.
그래서 국수나무가 되었다.






장미과(薔薇科 Rosaceae)에 속하는 낙엽관목. 가지 끝이 밑으로 처지면서 자란다. 넓은 피침형의 잎은 어긋나며 잎가장자리에 깊게 갈라진 톱니가 있다. 꽃은 여름에 새 가지 끝에 원추(圓錐)꽃차례를 이루며 핀다. 꽃잎과 꽃받침잎은 5장이며 수술은 10~20개이나 씨방은 1개이다. 열매는 동그랗게 익으며 겉에는 털이 있다. / 다음백과사전



언제나 고요하다.
산중의 아침은 이처럼 고요하다.

연휴 잘 보내세요~^^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배령 야생화  (1) 2012.06.23
철 지난 금낭화  (0) 2012.06.22
국수나무  (2) 2012.05.27
뒤란에서 만난 '때죽나무'  (2) 2012.05.26
하늘을 보고 거꾸로 피는 산딸나무꽃  (0) 2012.05.25
산청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양귀비와 수레국화  (0) 2012.05.24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