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철 지난 금낭화

by 눌산 2012. 6. 22.
728x90
반응형










때는 30도를 오르내리는 여름인데,
해발 900m 오지마을 강선리는 여전히 봄이다.
금낭화 아직 떠나지 못하고 있으니....

 


가는비에 몸이 흠뻑 접었다.
때는 늦었지만, 여전히 꼿꼿한 자태다.





고운 빛 때문에 사람들 눈길을 사로잡는다.
볼수록 곱다, 고와~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뒤란의 달개비, 닭의장풀  (2) 2012.08.19
곰배령 야생화  (1) 2012.06.23
철 지난 금낭화  (0) 2012.06.22
국수나무  (2) 2012.05.27
뒤란에서 만난 '때죽나무'  (2) 2012.05.26
하늘을 보고 거꾸로 피는 산딸나무꽃  (0) 2012.05.25

댓글0